[SV출장#8-5] 미국 출장 끝~

드디오 꽉 찬 5일간의 교육이 끝났다. 난 매니저가 아니라 원래 출장 오면 하루에 교육은 많아야 3시간씩 정도만 받으며 남은 시간엔 평소에 하던 업무를 하거나 노는데 -_-;, 이번 출장은 교육만 하루에 5시간씩 잡혀있는데다가 원래 참여하고 있는 프로젝트에 관한 회의까지 해야 했기 때문에 무척 바쁘고 정신이 없었다. 프로젝트 두개 사이를 왔다갔다 하며 회의를 하니 내 뇌가 context … 계속 읽기 [SV출장#8-5] 미국 출장 끝~

[SV출장#8-4] 써니베일 Domain hotel

최근 야후!대만에서 미국에 출장 오는 직원들이 자주 묵는 호텔으로 대만 동료와 렌터카를 같이 사용해야 하는 나도 여기를 숙소로 잡았다. 이번에 처음 와 보는 곳. 장점 깔끔한 편 조식 깔끔 El Camino Real에 즐비한 식당들에서 가까움 웰컴 드링크 (칵테일/맥주/와인) 인터넷 속도가 빠른 편. 미국 호텔에서 사용한 인터넷 중 가장 쾌적하다! 단점 내 방이 북향이라 그런지 무척 … 계속 읽기 [SV출장#8-4] 써니베일 Domain hotel

[SV출장#7-4] 미국 술집에서 혼자 술 마시기 -_-;

미국에 와서 생맥주를 마셔보고 싶어 검색을 해보니 Sunnyvale downtown의 Murphy's Law란 술집이 나왔다. 마침 이날 저녁엔 지역 야구팀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NLCS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 시리즈) 경기가 있어 바에서 생맥주를 마시며 지역 주민과 함께 지역팀을 응원하면 딱이겠다 싶었다. 여기서 한국 술집은 여러번 가봤고 미국식 동네 술집(dive bar)에도  회사 사람 여럿과는 한 번 가봤지만 혼자서 가보는 건 … 계속 읽기 [SV출장#7-4] 미국 술집에서 혼자 술 마시기 -_-;

[SV출장#6-5] 테크 펄스 (Tech Pulse) 참석

야후!의 사내 학술대회인 '테크 펄스'가 미국 산호세 매리엇 호텔과 산호세 컨벤션센터에서 있었다. 9월 30일부터 10월 1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 행사에서 난 포스터 발표를 했다. 회사에서 꽤 신경을 많이 쓴 행사로 보였다. 장소도 회사 캠퍼스 안이 아니라 호텔과 컨퍼런스홀이었고, 행사장 유리문에 회사 로고 붙여 놓은 것(위 사진)이나 여러 인테리어 하며, 호텔의 방키는 일반 키가 아니라 회사 로고가 박힌 '보라색' 카드키였다. 이 … 계속 읽기 [SV출장#6-5] 테크 펄스 (Tech Pulse) 참석

[SV출장#6-3] 샌프란시스코 LovEvolution 퍼레이드 구경

뮤지컬을 보러 토요일에 샌프란시스코에 나갔다가 우연히 lovEvolution이란 행사의 퍼레이드를 구경했다. 코스프레를 한 것 같은 사람들이 길에 몇명 지나가는 것을 보고 미국에서도 코스프레 행사를 하는가 싶었는데 알고보니 SF (공상과학이 아니라 당연히 샌프란시스코의 약자다) LovEvolution이란 행사를 이날 시빅센터 (Civic center)에서 하는 것이었다. Love + evolution의 합성어 같은데 올해로 6번째 열리는 전자음악에 맞춰 춤추는 행사다. 야외 클러빙이라고 보면 될까? 색색의 형광색 옷을 입은 사람들, … 계속 읽기 [SV출장#6-3] 샌프란시스코 LovEvolution 퍼레이드 구경

[SV출장#5-8] SFO 레드카펫클럽 (PP카드 라운지)

귀국길, 샌프란시스코 국제 공항(SFO)에서 남은 시간을 때우기 위해 Priority pass 라운지를 찾아갔다. United Air에서 운영하는 레드카펫 클럽을 사용할 수 있었다. 기대했던 인터넷은 사용이 불가능했다. UA Red carpet 회원이나 UA 비지니스/퍼스트 클래스 이용자는 무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지만 priority pass 사용자는 사용이 불가능했음. 그리고 정말 먹을 게 없었다. -_-; 알콜음료는 따로 비용을 받고, 그 외에 먹을 … 계속 읽기 [SV출장#5-8] SFO 레드카펫클럽 (PP카드 라운지)

[SV출장#5-2] SF에서 뮤지컬 Wicked (위키드)를 보다

샌프란시스코 Orpheum 극장 미국으로 출발하기 전에 계획한대로 뮤지컬 위키드(Wicked)를 보는데 성공했다. 입국 수속과 짐 찾는 것이 예상보다 훨씬 일찍 끝나서 여유로웠으나 렌터카 데스크 아줌마의 삽질로 차를 두번 배정받는 바람에 20분이 추가로 소요되어 살짝 긴장하기도 했다. GPS의 안내를 따라 차를 몰고 Orpheum 극장 주변에 간 후 극장에서 두 블록쯤 떨어진 길에 주차도 무난히 했고 (주1), 1층이지만 … 계속 읽기 [SV출장#5-2] SF에서 뮤지컬 Wicked (위키드)를 보다

[SV출장#4-8] 희원씨와 함께 간 식당 Blowfish Sushi

야후코리아 검색팀의 희원씨(고감자님)도 본사로 출장을 오셔서 같이 저녁 식사를 하러 갔다. 산호세 Santana Row에 괜찮은 식당이 있다는 얘길 하셔서 그 근처로 가서 두리번 거리다가 Blowfish란 스시 레스토랑에 들어갔다. 캘리포니아롤을 몇 종류 시킨 후 에피타이저로 굴이 들어간 뭔가를 시키자고 내가 주장했다. 그리고 등장한 에피타이저는 생전 처음 보는 음식이었다. (이 식당이 약간 일식 퓨전 분위기인 듯) 간 … 계속 읽기 [SV출장#4-8] 희원씨와 함께 간 식당 Blowfish Sushi

[SV출장#4-1] 4번째 써니베일 출장

미국에 잘 도착해서 한숨 자고 이것 저것 하다 보니 이 시간. 출발일인 월요일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모두 샌프란시스코행 직항이 없는 날이라 싱가폴항공을 예약했는데 싱가폴항공은 집 근처 공항터미널에서 체크인을 할 수 없다. 그래서 무거운 가방을 낑낑 끌고 항상 하듯이 코엑스몰에 있는 반디앤루니스에 가서 출장 중 읽을 책을 골라봤다. 원래는 책 한권을 더 주는 이벤트를 하던 은희경의 신작을 … 계속 읽기 [SV출장#4-1] 4번째 써니베일 출장

[SV출장#3-9] San Jose Flea Market

 몇 주전 일요일에 존리 차장님과 산호세(San Jose) 벼룩 시장 구경가서 찍은 사진들을 올려 본다. 한국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시간 때울만한 일을 찾다가 렌터카 업체에서 준 안내 책자에 나와 있는 지역 명소(?) 중 하나인 벼룩 시장을 찾아갔다. 1960년부터 시작된 곳이란다.지도를 보고 대충 대충 찾아갔는데 엄청나게 넓은 주차장이 나왔다. 그런데 주차비가 무려 $6. ㅠㅠ.주차를 하고 차에서 내릴려고 … 계속 읽기 [SV출장#3-9] San Jose Flea Mark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