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하우젠컵 성남 vs 광주

2008 하우젠컵대회 성남 vs 광주

큰  의미가 없는 컵대회 경기에는 리그 경기에서 뛰어보지 못한 선수들 위주의 경기 운영을 해야한다고 줄기차게 주장했는데 이날엔 오랜만에 보는 골키퍼 김해운과 처음 보는 센터백 박우현, 공미에 한동원, 포워드에 빼드롱 등, 1.5진급 선수로 구성된 스쿼드가 선발 출장.

수비적인 광주에다가 호흡을 별로 맞춰보지 못한 성남 선수들 때문에 전반 내내 경기가 지루했고 이는 후반초까지 이어져 주중에 힘들게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로부터의 비난의 소리가 높았다. 컵대회에서는 주전 선수들은 쉬게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던 나이지만 막상 주전 선수들이 많이 빠지니 관객 입장에선 게임 자체의 재미가 줄어들어 주전이 차라리 나왔으면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_-;

게임이 계속 풀리지 않자 투입된 조동건과 김정우가 게임의 흐름을 바꿔놓았고 김정우의 결승골로 열매를 맺었다. 골은 김정우가 넣었지만 조동건의 움직임이 인상적이었는데 정말 신인인데 대단한 물건이라는 인상을 다시 받았다. 조동건의 활달함이 김정우의 골로 연결된게 아닌가 싶다.
조동건이 얻은 페널티킥을 모따가 찼는데 광주 골키퍼 박동석의 선방에 막힌 것은 아쉬운 일.

최종스코어는 1:0으로 성남이 승리. 올해 컵대회 첫 승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