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 없는 조직

심리적 안전감이란 무엇인가? 얼마 전에 읽은 “빌 캠밸, 실리콘밸리의 위대한 코치”에서 심리적 안전감은 구글에서 성과를 잘 내는 팀들의 가장 큰 공통 요소라고 돼있는데 정작 심리적 안전감(Psychological Safety)이 뭔지는 명확히 설명돼 있지 않았다. 그래서 이 용어를 이해하기 위해 읽은 책이 이 “두려움 없는 조직”이다 (원제: The Fearless Organization). 이 책에는 심리적 안전감이 무엇인지 첫 페이지에 나와있다. … 두려움 없는 조직 더보기

“빌 캠벨, 실리콘밸리의 위대한 코치”

실리콘밸리 인물과 기업에 대한 여러 책에서 이름과 별명을 들었던 빌 캠벨에 대한 책. 구글의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에릭 슈미트, 조나단 로젠버그, 순다 피차이, 애플의 스티브잡스,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야후의 마리사 마이어, 트위터의 잭 도시, 페이스북의 쉐릴 샌드버그 등이 그의 조언을 받은 걸로 알려져있다. 원제는 “Trillion Dollor Coach”. 미식축구 코치 출신이기 때문에 ‘코치’란 별명으로 불린다. … “빌 캠벨, 실리콘밸리의 위대한 코치” 더보기

구글의 아침은 자유가 시작된다 (Work Rules)

번역에 대한 불만 제목부터 이해가 안 됐다. 원제는 “Work Rules”로 ‘업무가 좌우한다’와 ‘업무규칙’처럼 중의적으로 번역될 수 있는 걸로 보이는데, 한국어 제목은 좀 동떨어져 있다. ‘구글’을 강조하고 싶었나? 마음에 안 드는 제목이다. 예전에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를 읽고 쓴 글 끝에 잠시 언급했 듯이 2년도 더 전에 이 제목이 마음이 안 드는 책을 읽기 시작했다. 그런데 번역이 … 구글의 아침은 자유가 시작된다 (Work Rules) 더보기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 – 오역이 인상적인 책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 (원제: How Google Works)는 작년 9월에 읽었던 책인데 블로그 개편한 기념으로 뒤늦게 후기를 올려본다. 내용보다는 잘못된 번역이 인상적인 책이다. 그래서인지 책의 전체적인 내용은 별로 기억이 나지 않는다. 회사 도서관에서 대여한 한글판을 중간 정도까지 읽다가 오번역 때문에 참지 못하고 영문 전자책으로 읽었다. 다음은 눈에 띄어 기록해 둔 몇 개의 이상한 번역들이다. 사례 1 …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 – 오역이 인상적인 책 더보기

2016년 2월 독서 목록: 왜 세계는 불평등한가

이번 달에 읽은 책 4권: #6. 왜 세계는 불평등한가 – 척 콜린스 #7. 여자없는 남자들 – 무라카미 하루키 #8. 나의 한국 현대사 – 유시민 #9.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 엘리자베스 길버트 3월부터는 일로 바빠져서 더 이상 이런 책들은 못 읽을 것 같다. 가장 재미있게 읽은 책은 척 콜린스의 ‘ 왜 세계는 불평등한가’. 왜 세계는 불평등한가 … 2016년 2월 독서 목록: 왜 세계는 불평등한가 더보기

2016년 1월 독서 목록: 고수의 생각법,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등

올해부터는 읽은 책들 리스트를 블로그에 정리해놓으려고 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은 책 기준으로. 2016년 1월에 읽은 책은 총 5권. #1. 고수의 생각법 (조훈현) #2. 폰트의 비밀 (고바야시 아키라) #3. 기적을 이룬 나라 기쁨을 이룬 나라 (다니엘 튜더) #4. 골목길에서 자본주의의 대안을 찾다 (히라카와 가쓰미) #5.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장하준) 봄부터 회사 일로 바빠질 것이란 생각에 … 2016년 1월 독서 목록: 고수의 생각법,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등 더보기

넛지

심리학과 출신인 새 센터장님이 추천하셔서 읽기 시작한 책. 사실 그 전에도 몇 번이나 읽기 시작했으나 몇 페이지 못 가 포기한 책이기도 하다. 넛지(nudge)란 팔꿈치로 쿡쿡 치는 걸 의미 한단다. 상대에게 명확한 지시 없이 암시적으로 어떠한 행동이나 선택을 하게 만드는 방법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내가 설계한 대로 상대가 선택을 하게 만든다는 의미에서 ‘선택 설계’라고 표현한다. 상대에게 강요하지 … 넛지 더보기

Loyalty 3.0 (빅데이터 게임화전략과 만나다)

참 오랜만에 올려보는 독서 후기. 그동안 책을 안 읽었던 건 아닌데 정리해서 올린 적은 드물었던 것 같다. 이미지 출처: http://www.loyalty30.com 번역서 제목 (“빅데이터 게임화전략과 만나다”)에 혹해서 읽은 책이다. 마케팅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 방법론을 기대했는데, 게임에서 사용하는 요소들을 (주로 인터넷) 서비스에 적용해 사용자가 꾸준히 서비스에 engage하게 만드는 기법을 소개한 책이다. 기대했던 내용과 달라서 실망. 예상 외로 … Loyalty 3.0 (빅데이터 게임화전략과 만나다) 더보기

회사 북클럽 저자와의 대화: 손재권 기자

지난 7월 25일, 회사 동호회인 제일북클럽에서 ‘파괴자들’ (Disruptors)의 저자 손재권 기자 초청 강연을 열었다. 점심 시간에 듣고 왔다. 아래는 들으며 스마트폰에 메모했던 내용: * 2차 디지털 혁명의 시기다. * 워싱턴포스트 vs tumblr 인수 가격 * 구글의 모토롤라 매각 vs nest 인수 가격 * 시장에 신호를 줌으로서 시장을 만든다. * 파괴적 새 회사들 때문에 기존 1, … 회사 북클럽 저자와의 대화: 손재권 기자 더보기

사라진 건축의 그림자 (서현)

전통 건축에 관한 책들을 몇 권 뒤적거려 본 적이 있는데, 어떤 사안에 대해서 정확히 이해를 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이 책 ‘사라진 건축의 그림자’는 전통 목조 건물은 최적화의 결과물이란 관점에서 왜 그렇게 지어질 수 밖에 없었는지를 논리적으로 설명한다. 전통 건축의 진화 이야기라고 할까. 건축이란 게 수천년을 이어온 것이고, 변화에 대한 정확한 이유가 기록돼 있지 않은 … 사라진 건축의 그림자 (서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