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간 군산 – 3: 먹고 마시기

여행 첫날, 일요일 밤 8시 넘어 군산에 도착했다. 숙소에서 가까운 메카닉이란 바를 찾아 혼술을 했고, 여기에서 현지인에게 추천받은 중국집들을 이후에 찾았다. 지방인데도 관광객이 많아서인지 밥, 술, 커피 가격은 서울 수준이다. 아쉬움. 메카닉 맥주부터 위스키까지 파는 바. 안주 없이 혼술하기도 편한 분위기이다. 이곳에서 만드는 캡틴째보라는 골든에일(9천원)을 판다. 더블IPA포함, 5병을 마셨다. 직원분들께 식당 추천과 관광지 추천을 받았다. … Continue reading 혼자 간 군산 – 3: 먹고 마시기

혼자 간 군산 – 2: 원도심 바깥

앞선 편에 이은 내용. 원 도심 바깥 쪽의 내용을 다룬다. 일본색이 덜하다. 경암동 철길 마을 페이퍼 코리아 공장과 군산역을 연결하는 총 연장 2.5km  철로 주변의 마을. 2009년 열차 운행이 중단되어 더 이상 기차가 다니지 않는다. 일제 강점기인 1944년에 신문 용지 재료를 실어 나르기 위해 최초로 개설되었다. (출처: 군산시 문화관광) 철로 옆에 민가가 딱 붙어있는 모습을 … Continue reading 혼자 간 군산 – 2: 원도심 바깥

혼자 간 군산 – 1: 30년대로 떠나는 여행

군산은 충청도와 전라도의 경계에 있는, 전북 서북부에 있는 항구 도시이다. 서쪽은 서해, 위로는 금강, 아래로는 만경강이 흐르고 있어 열차가 없던 시절에는 물류 중심지였을 것이다. 실제로 조선시대에는 각 지방의 세곡을 한양으로 옮기는 배가 다니던 곳이라고 한다. 군산 앞 바다에 ‘군산도’라는 섬이 있는데 이 섬의 이름을 따서 이 부근 육지의 이름이 군산이 됐다고 한다. 한 편, 이름의 … Continue reading 혼자 간 군산 – 1: 30년대로 떠나는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