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

코로나로 집에만 있게 되고, 출근을 하더라도 자차로 이동 하다 보니 걷는 양이 많이 줄었다 . 그래서 가끔 밤에 나가 1시간 가량씩 걷기 시작했다. 걸을 때마다 코스는 다르다. 집 근처에 한강과 석촌호수가 있기 때문에 되도록 기분이 상쾌해지는 수변을 걸으려고 한다. 최근 걷는 코스는 석촌호수 남단을 돌아 한강변을 돌아 집에 오는 코스. 반대 방향으로 걸어도 된다. 대략 … 걷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