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eb Conference 2018 참석

4월 말에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The Web Conference 2018에 참석했다. 회사에 제출한 후기 중 일부를 뽑아 게재하고, 했던 일들도 모아서 정리한다.

The Web Conference 2018
행사 장소였던 리옹컨벤션센터 (Centre de Congrès de Lyon)
The Web Conference 2018
리옹컨벤션센터. 지상에 있는 코엑스몰 느낌이 조금 난다.
The Web Conference 2018
여러 개의 관련 컨퍼런스와 함께 열렸다

더 웹 컨퍼런스(The Web Conference: 예전에는 WWW 컨퍼런스였는데 이번에 명칭을 변경)는 웹의 진화, 웹기술 표준화, 웹기술의 사회적 문화적 임팩트를 다룬다. 올해에는 함께 개최된 Deigital Health 컨퍼런스, Web for All 컨퍼런스, Digital Summ’R 컨퍼런스 등을 합쳐 총 2200명 이상이 등록했다고 한다. 참석자의 2%가 한국인이었는데 학교를 포함한 기업에서도 여러 분이 오셨다.

20180425_084820
가장 많이 참석한 국적은 프랑스

네이버는 이 컨퍼런스에 실버 스폰서로 참여했다.

The Web Conference 2018
NAVER – LINE이란 이름으로 The Web Conference 2018을 후원했다.

월요일과 화요일은 워크샵과 튜토리얼이었고,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메인 컨퍼런스가 열렸다. 주로 회사 홍보 부스에 있느라 컨퍼런스를 제대로 듣지는 못했는데 내가 들었던 수요일, 목요일 키노트 두 개에 대한 얘기만 정리해본다.

​수요일 (메인 컨퍼런스 Day 1) 아침의 첫번째 키노트는 옥스포드 대학 철학 교수이자 디지털윤리연구소(DE Lab)의 소장인 Luciano Floridi 교수의 발표였다. 발표 제목은 “The good web – some challenges and strategies to realize it“으로 오염된 인터넷을 되돌릴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얘기했다. 가짜뉴스, 거짓소문, 양극화 등으로 오염된 인터넷은 강제적인 방법으로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 주 의견이다.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생기면 약이 듣지를 않 듯, 온라인에서 민주주의는 이제 말을 듣지 않는 항생제라고 주장한다. 이미 웹은 민주주의에 대한 내성이 생겼기 때문에 민주적인 방법으론 바로 잡을 수 없다고 하면서 웹을 설계한 사람들과 정부가 책임치고 가부장적인 방법으로 바로잡아야 한다고 Floridi 교수는 주장했다.​

20180425_094601
Luciano Floridi 교수의 키노트

이 키노트의 ​동영상은 Webcastor에서 볼 수 있다. 마침 르몽드에서 이 키노트 내용을 다뤘는데 내용이 궁금하면 읽어보길. 동영상보단 텍스트(불어지만)로 된 르몽드 기사를 더 추천.

​다음 날 (메인 컨퍼런스 Day 2) 아침의 키노트는 아마존 알렉사의 응용과학 디렉터인 Ruhi Sarikaya의 “Conversational AI for Interacting with Digital and Physical World“란 발표. 한 편의 아마존 Alexa 플랫폼 PPL이라고 보여질 정도로 자사의 음성AI플랫폼인 아마존 알렉사 대화 시스템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업계 1위이니 저런 게 가능.

The Web Conference 2018
Ruhi Sarikaya의 키노트

내용은 이미 잘 알고 있는 게 대부분이었지만 그 내용을 매우 잘 정리한 발표였다. 음성/대화형 AI (즉, 아마존 알렉사)가 해결하려는 건 여러 friction들이라고 정리. 발표 시작 전 알렉사 에코와의 대화로 컨퍼런스 성격에 맞는 유머(“웹 개발자들이 망한 이유는?”) 와 저자의 약력을 소개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발표 전체 동영상은 역시나 Webcastor에서 볼 수 있다. 이 키노트에서 Ruhi가 발표한 알렉사의 업데이트 된 내용은 아마존 알렉사 공식 블로그에도 오픈됐다. 스피커에 명령을 내릴 때 스킬(음성 앱) 이름을 명시적으로 부르지 않아도 되고, 맥락 이해가 더 좋아졌고 메모 기능이 추가됐다는 게 주 내용이다.

마지막 날이자 세번째 날 아침의 키노트는 보안/프라이버시 관련 내용이었는데 관심이 없는 내용이라 스킵.

회사가 이 컨퍼런스를 후원하면서 스폰서 부스도 운영했다. 난 거기에서 이런 저런 사람들 만나면서 회사 소개를 주로 하거나 네트워킹을 했다. 중간에 불려가선 패트릭과 함께 TV스튜디오에서 인터뷰도 진행. 미리 질문에 대한 답변을 준비한 후 녹화를 하려고 했으나 인터뷰어가 그냥 막바로 하자고 해서 준비 없이 그냥 답변.

스폰서 트랙에서는 김상범 박사와 함께 “Naver, Internet Search Portal to AI Platform Company”란 제목으로 발표도 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검색공식블로그 참고.

The Web Conference 2018
같이 부스 운영했던 분들
Naver Sponsor Booth at The Web Conference 2018
회사 소개 중이었겠지?
Patrick and I have an interview with Webcastor.tv
유럽연구소의 패트릭과 함께 Webcastor.TV와 인터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