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피아노 연주회

피아노 학원을 다니는 아들이 올해는 두 번 밖에서 연주할 일이 있었는데 모아서 포스팅.

콩쿨

학원에서 다들 나간다니깐 나간 10월의 전국 콩쿨.주최 측의 돈벌이 같은 생각이 드는 행사라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뭔가 목표를 세우고 피아노 연습을 한다는 점에선 의미가 있을 것 같다.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연주했는데 약간의 실수도 있었지만 예상 외(?)로 우수상인가를 받았다. 짝짝짝.

IMG_20171021_121345_905

학원 연주회

학원에서 수강생들을 모아하는 연주회. 요즘은 음악 학원들이 모두 이런 걸 하는 것 같다. 학원 내에서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번엔 음악홀(베어홀)을 대관하여 토요일에 행사를 했다. 덕분에 피아노 선생님들은 주말에도 특근을 해야겠네.

 

2017년 12월 학원 음악회
연주하는 아들

피아노 연주 후 갑자기 몸이 안 좋아졌는지 연주회가 끝난 후 만난 아들은 목소리가 안 나온다고 했다.

2017년 12월 학원 음악회
연주회 끝난 뒤 아들을 보러 갔는데 목소리가 안 나온다며. 표정이 어둡다.

다행히 집에 와서는 괜찮아짐. 수고했어 아들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