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미국 출장 (6) 대한항공 프레스티지 라스베가스-인천 (LAS-ICN) KE006

라스베가스 출발 대한항공 편은 출발 시간이 정말 괴랄하다. 자정 10분전인 23시 50분에 출발한다. 서울에 도착하는 시간은 +2일 후의 새벽이다. 난 라스베가스를 일요일에 출발하여 인천에 화요일 새벽에 도착했다. 괜시리 며칠을 그냥 날려버리는 느낌.

20171112_201213
라스베가스 공항 출국장 (터미널3). 예상 외로 번쩍거리는 슬롯머신이 없다.

대한항공 데스크에서 체크인을 하는데 항공기가 프레스티지 스위트가 설치된 기종으로 변경됐다고 해서 창가 좌석을 요청했다. 원래는 프레스테지 슬리퍼 시트가 장착된 기종으로 알고 있었다.

라스베가스 공항의 프레스티지 라운지로 사용되는 “더 클럽”은 제대로 된 바가 있어 마음에 들었다. 꽤나 다양한 술을 보유하고 있었지만 공항으로 출발 전 호텔 카지노에서 마신 맥주 두 병에 알딸딸한 상태였으므로 자제하며 미국을 떠나기 전이니 미국 맥주를 두 병 마셔 줌.

술 외에 먹을 건 별로 없는 편이다.

20171112_202957
라스베가스 공항 프레스티지 라운지인 “The Club Las Vegas”
20171112_204845
새무엘아담스와 블루문
20171112_230703
라운지의 샌드위치. 안 먹음.
20171112_230710
라운지의 샐러드. 아주 살짝 먹어줌.
20171112_230639
샤워할 공간에 붙어있는 안내문. 번역이 웃기다.

드디어 비행기 이륙. 사진은 미국에 올 때 쓴 블로그에 많이 올렸으니 생략. 식사 빼고는 동일.

20171113_000607
특별히 더 화려한 라스베가스의 야경

인천발 항공편에서는 웰컴 드링크로 샴페인을 줬는데 라스베가스발 항공편에서는 안 준다. 미국 법령 때문인 듯? 이륙하자마자 주더라. 내가 이 때 샴페인 안 주냐고 물었던 게 인상적(?)이었던지 음료를 고를 때마다 스튜어디스가 계속 샴페인 드릴까 묻더라 ㅋ

20171112_233649
메뉴. 자정에 뭐 먹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일단 들여다 봄
20171113_004015
새우완탕 국수. 탁월한 선택이었다. 양이 적어 자정 넘어 먹기에 부담이 없었다.

비행기에선 정말 잘 잤다. 밥 먹는 시간 빼곤 계속 잤다.

20171113_101601
죽. 역시나 좋은 선택. 잠에서 깼을 때  가볍게 먹기 좋았다. 얹힌 새우도 식감이 좋음.
20171113_103042
마무리는 과일

좋은 좌석에서 편히 잔 덕에 새벽에 인천에 도착해서도 피곤함이 덜했다. 이걸로 미국 출장 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