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기와 함께 한 제주 휴가 #10 – 올래국수

2010년 8월 5일 목요일 – 제주 휴가 넷째 날이자 마지막 날.

12시 체크아웃 시간에 맞춰 칼같이 제주그랜드호텔을 체크아웃한 우리 가족 4총사. 제주에 고기국수가 있다는 얘기를 어느 블로그에서 본 후 제주에 가면 고기국수를 꼭 먹어야겠다고 결심했었고 그 중에서도 올래국수(올’레’ 아님.)가 가장 낫다고 하여 제주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하러 그곳을 향했다. 사실은 주차공간이 있을지 불안하여 위치만 확인하러 가본 것. 제주그랜드호텔에서는 꽤 가까운 거리지만 뒷골목에 있어서인지 네비게이션이 정확히 위치를 못찾더라. 다행히 골목길로 들어 갔다가 금방 가게를 찾았고, 마침 옆 가게 앞에 빈 주차공간도 있어 주차도 깔끔하게 성공!


 겨우 자리를 잡았음!

가게는 작은데 손님이 많아서 기다려야했다. 일단 주문을 해야지 기다린 걸로 쳐준다. 주문 않고 기다리면 몇 시간을 기다려도 말짱 꽝. ㅎㅎ. 나를 위한 고기국수 하나 (5천원), 고기 국물을 싫어하는 아내를 위해 멸치국수(4천원)를 하나 시켰다. 제주에서 먹은 여느 음식보단 훨씬 착한 가격. 한 20분 기다리고서야 자리가 났다.


 세가지 국수 밖에 없는 메뉴판

블로그에서 봤듯이 일본의 돈코츠라멘처럼 진한 돼지고기 육수에 면과 돼지고기가 올라가 있는 형태다. (국수 사진은 없다. -_-;; 윙버스에 많으니 거기서 보길.) 양은 꽤 많다. 돈코츠라멘이 간이 돼 있는 반면 제주의 고기국수는 설렁탕국물처럼 간이 안돼 좀 싱겁다. 느끼하다곤 하나 돈코츠라멘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괜찮을 것이다. 면 위에 올라가 있는 돼지고기는 수육의 느낌. 참 묘한 맛이다. 별미다. 이날 엄청나게 더웠는데 날시가 쌀쌀할 때 먹으면 더욱 맛있을 것 같다.

  • 주소: 제주도 제주시 연동 261-16
  • 전화번호: 064-742-7355

애기와 함께 한 제주 휴가 #10 – 올래국수”의 1개의 생각

  1. 여긴 에어컨이 없다!!!!!
    선풍기 바람이 강한데 예준이가 더운데다 바람이 얼굴을 강타하니 괴로워서 우는 통에 번갈아 안고 일어서서 식사.
    맛이 어땠는지 기억도 안나네요.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