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영화는 영화 값 올리려는 방편인가?

“3D 영화는 영화 값 올리려는 방편인가?”에 대한 6개의 생각

  1. 아바타도 대충 입체감은 비슷합니다. 타이탄의 경우 앨리스나 아바타의 입체감에 비해 좀 덜한건 사실이고요. 3D영화도 따지고보면 일상시에서 보는 입체감에 비해 과장된 입체감때문에 처음에는 신기하고 멋져보이지만, 영화보기 시작한 후 30분쯤 지나면 입체감에 익숙해져서 2D로 보는거랑 별 차이를 못느끼는 것 같더군요.

    제가 느낀점은 과거 3D영화보다 아바타 이후 영화들은 입체감을 덜 과장하는데 장단점이 있는것 같습니다. 베오울프나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같은 영화를 3D로 봤을땐 입체감은 훨 낫지만 주변부는 두 상이 일치하지 않아 중심부만 또렷하고 내용집중이 안되는 단점이 있더군요. 이전 영화들은 관객석쪽으로 창을 찌르거나 심지어 양치물을 뱉는 장면으로 관객들을 깜짝깜짝 (3D효과가 관객이 익숙해지는 시간을 아는지 영화시작후 10~20이내에 집중)놀라게 하는 장면이 여럿 있는데 아바타 이후의 3D영화는 그런장면이 없더군요.
    그리고 입장료의 경우 베오울프같은 영화는 일반 2D와 같았거나 1~2천원 비쌌던걸로 기억나는데 아바타 이후는 너무 비싸게 받더군요. 심야할인도 없애고…

    입장료 인상수단이라는데는 공감합니다.

    타이탄의 경우는 입체감도 덜하게 찍었기때문에 구지 3D로 볼필요는 없는 것 같습니다. 제가 본 곳은 안경을 좀 좋은것으로 줘서 흘러내리진 않던데 무척 무겁고, 3D안경때문에 전체적으로 어두워 답답하더군요. 2D로 보는게 나을 영화인듯…

    좋아요

    1. 아바타의 경우도 비슷하군요. 아바타가 성공한 이유가 놀랄말한 3D 효과 때문이었다고 (잘못) 알고 있었거든요. 말씀하신 화면이 어두운 부분, 제가 빠뜨린 부분이네요. 안경을 쓰고 보면 화면이 어두운 것도 3D영화의 단점입니다.

      좋아요

  2. 아바타는 3D를 염두해두고 제작된 영화고, 앨리스와 타이탄은 변환식 3D 영화입니다. 그러니까 2D 영화로 만들고 나서 후작업으로 변환한 눈속임이지요. 아바타하고는 급이 다르다고 말하고 싶은데요. 그리고 아바타는 보고 3D 안경 회수 안했습니다 ㅎ

    좋아요

  3. 저도 아이맥스 보려고 애쓰다가 결국 투디로 보고 끝난 아바타가 아쉽습니다..
    앨리스는 보다가 눈 너무 아파서 몸상태나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졸았다는;;;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