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출장 – Madrid: 투우

투우장 전경. 저부분만 사람이 모여있다.

스페인에서 꼭 보고 싶은 문화(?) 두개가 투우와 플라맹고였다. 지난 번 바르셀로나에 갔을 때는 둘 다 안봤기 때문에 이번에는 꼭 보려고 했다. 보통 투우는 일요일에 하는데 마침 우리가 마드리드에 간 날이 일요일이어 투우장 Las Ventas에 가서 티켓을 사고 시작 시간인 오후 6시에 맞춰 경기장에 입장했다. 경기장은 꽤 넓은데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은 편. 일부러 잘보려고 꽤 비싼 자리를 샀더니 제일 앞자리다.

‘투우’란 단어에서 느껴지는 이미지로는 사람과 소의 싸움일 것 같지만 실제로는 소를 잡는 의식에 가깝다. 사람과 소가 맞짱을 뜨는 것이 아니다. 싸움이라고 보면 투우사라는 치사한 상대와 싸우는 소가 불쌍할 뿐.

일단 1:1의 싸움이 아니다. 각 투우사 (정확히는 마따도르)는 5명의 부하(?)를 데리고 나온다. 이 중 두명(삐까도르라고 한다)은 갑옷으로 무장한 말을 타고와서 소를 긴 창으로 찌르는 역할을 하는 사람들이다. 나머지 세명(반디리예로)은 맨몸으로 소 등에 두개의 짧은 창을 꽂는 사람.

흠… 부하들이 다 창으로 꽂고 찌르면 투우사는 뭘 할까? 바로 창을 맞아 피를 흘리는 소를 데리고 잘난 척이란 잘난 척은 다 하고 한 방에 소를 죽이는 역할이다. 영화 글래디에이터에 나오는 나쁜 황제 같지 않은가?

시작 시간이 되면 빵빠레가 울리며 오늘의 출연진이 등장한다. 하루에 여섯 경기를 하는데 세명의 투우사가 나온다. 즉, 각 투우사가 두번씩 등장하고 총 여섯 마리의 소가 오늘 경기에 죽어 나가는 것이다.

오늘 경기에 나오는 투우사들이 투우장에 입장해 인사를 하고 있다.

경기가 시작 되면 한쪽 문이 열리고 검은 소가 달려나온다. 그러면 세 명의 투우사가 나와 제각각 핑크색 망토를 흔들며 소를 옆으로 스쳐보낸다. 만약 소가 투우사에게 돌진하면 얼른 경기장 외곽에 마련된 방어벽 뒤로 숨는다. 방어벽과 바깥 펜스 사이가 매우 좁아 이 사이로 소는 뿔을 들이밀수가 없다. 배 나온 사람은 절대 투우사가 될 수 없을 듯.

치사하게 소가 공격하면 벽 뒤로 숨는다.

곧 긴 창을 들고 말을 탄 부하 두명이 등장한다. 소가 말 옆을 들이 받으면 말을 탄 사람이 소를 창으로 찌른다. 소가 세게 받으면 말이 들썩이기도 한다. 말도 불쌍하다.

창잡이들이 긴창으로 소를 적당히 찌른 후 경기장 밖으로 나가면 세명의 짧은 창잡이들이 등장한다. 이 세사람이 가장 스릴있는 작업을 한다. 짧은 창 두개를 양손에 각각 들고 자신에게 소가 달려오면 소 목에 창 두개를 꽂는다. 제대로 창을 꽂으려면 소가 자신의 바로 앞까지 왔을 때 꽂아야 하기 때문에 살짝 피하며 창을 꽂는다. 소가 창에 찔리면 멈칫하기 때문에 이 때 옆으로 피하는 것. 물론 창을 제대로 못꽂는 경우도 많다. –; 소가 열받아 달려들면 창잡이는 얼른 펜스를 넘어 필드 밖으로 도망간다. 펜스를 넘는 모습을 보면 굉장히 몸이 날랜 것을 알 수 있다.

총 세명이 창을 총 여섯개 소등에 꽂으면 (물론 다 성공적으로 꽂히는 경우 여섯개다) 드디어 주인공인 투우사가 등장한다. 굉장히 느끼하고 거만한 자세로 망토를 흔들며 소를 도발한다.

투우사와 소의 대결. 투우사는 진짜 느끼하다. 불쌍한 소는 이미 여기저기 찔려있는 상태

소가 달려오면 투우사는 살짝 피하며 망토를 쓸어 내린다. 이 작업을 몇 번씩 하는데 이때의 자세가 꽤나 멋지다. 투우사가 두 발을 땅에 고정시키고 허리를 살짝 굽히며 팔만 움직여 망토로 곡선을 그릴 때 특히 아름답다.

아름다운 곡선을 그리며 붉은 천을 우아하게 움직인다.

이렇게 느끼하게 소를 도발하고, 달려드는 소를 아름답게 피하는 장면을 몇번 연출한 뒤 경기장 밖에 있는 동료로부터 긴 검을 받아든다. 그리고 몇 번 더 소를 가지고 놀다가 마지막 순간, 검으로 소를 겨냥한다. 그리고 소가 투우사에게 달려오면 살짝 피하며 검을 소의 목에 찔러 넣는다. 손잡이도 잘 안보일만큼 깊숙히. 그러면 소는 피를 토하며 무너지듯이 쓰러진다.

가이드 북에 따르면 잘싸운 투우사에게는 소의 귀를 잘라준다고 하는데, 첫 경기의 투우사가 소의 귀를 받았다. 소의 귀를 들고 경기장을 한 바퀴 돌면 관중들이 모두 손수건을 꺼내 흔드는데 그 광경이 아름답다. 투우사가 우리 앞에 왔을 때 투우사의 얼굴을 잘 볼 수 있었는데 미남이다. 투우 실력 뿐 아니라 마스크도 굉장히 중요한가보다. 펜스 뒤에 날래게 숨어야 하므로 몸매 관리도 중요할 듯.

멋진 경기로 소의 귀를 받은 투우사. 멀리서 볼땐 몰랐는데 가까이서 보니 정말 잘생겼다.

첫 경기부터 소 귀를 잘라 주길래 원칙적으론 잘 싸운 경우에만 잘라주지만 실제로는 남발되는거라고 생각했는데 두번째 경기부터 여섯번째 경기까지는 소 귀를 받은 경우가 한번도 없었고 실제로 첫번째 경기만큼 깔끔한 경기도 없었다. 투우사가 검을 찔러 넣을 때 제대로 못 넣어 검이 들어가다 마는 경우도 있고, 제대로 꽂지도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어떤 경우는 소한테 제대로 걸려 소를 피하지 못하고 넘어지는 경우도 있었다.

소 앞에서 투우사가 넘어져 동료들이 모두 도우러 나왔다 -_- 보는 나는 이런 게 재밌었다.

꽤 비싼 자리를 사서 첫 줄에 앉았지만 실제 소와의 싸움은 우리와 반대쪽 부근에서 일어나 잘 보이진 않았다. 그런데 가까이서 안 본게 다행이란 생각도 들더라.

투우 티켓. 좋은 자리라 41.5 유로나 한다.

그리고 아래는 카메라 설정을 잘못해놓은 걸 모르고 투우장 바깥을 찍은 사진. 이 카메라에 아직 익숙치 않아 설정을 잘못 놓고 찍은 경우가 꽤 많다. 위에 있는 사진들도 저렇게 쨍쨍한 날에 ISO를 800이나 놓고 찍었다지. ㅠㅠ

오버 노출을 해놓은 걸 까먹고 찍었다 ㅠㅠ

유럽 출장 – Madrid: 투우”의 5개의 생각

  1. 프로그램 걸어놓고 글읽다가 다 돌아간줄도 몰랐어요..^^음식 -> 탈것 -> 문화 순이군요.. 다음은 무엇을지 기대만땅입니다^^마지막 사진… 꼭 손으로 그린것같습니다… (배경이 멋지니 뭐든 다 이쁜듯 ㅡㅜ)

    좋아요

  2. 투우란 그냥 빨간 보자기든 투우사가 보자기 흔들어서 소 약올려서 몇번 지나가게 하고 끝나는건 줄 알았는데 그렇게 비싸다는게 이해가 안갔었는데. 불쌍한 소를 하루에 여섯마리나 잔인하게 죽이고 비싼 돈을 받아먹는거군요. 그런데도 중간중간 아름답단 표현이 나오는 것과 마지막 사진을 보니 아이러니컬 하단 생각이.

    좋아요

  3. 부럽네요. 스페인 한번 가보고 싶다.. 어디 학회 없나?나도 [유럽학회 – 투우] 라는 언밸런스한 제목 만들어 블로그 포스팅 하나 하고 싶어용. ㅋㅋ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