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북스 페이퍼 라이트와 알리발 가죽 케이스

Categories Macs and Gadgets

킨들 디바이스를 판매한 이후 한 동안 전자책 리더에 관심이 없었다. 한 때 인터파크에서 이북을 조금 사봤었는데 사이트도, 리더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네이버의 이북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다가 한강의 “채식주의자”를 읽고 싶어 접하게 된 리디북스는 훨씬 더 서비스를 할 줄 아는 느낌이어서 줄곧 이용하게 됐다. 앱이나 사이트의 품질이 경쟁사보다 훨씬 높다. 사람들이 많이 쓰는덴 이유가 있는 법.

My ridibooks bookshelf
내가 구입한 책 (리디북스 안드로이드앱 화면)

리디북스에서 이북을 몇 권 사다보니 리디북스의 이북 리더 디바이스인 ‘페이퍼’에 관심이 생겼다. 리디북스에는 화면 해상도가 다른 두 가지 디바이스가 있는데 저해상도인 리디북스 페이퍼 라이트(줄여서 ‘리페라’로 불린다)는 89000원이라는 적당한 가격. 질러버렸다.

Ridibooks paper light
대기화면으로 현재 읽고 있는 책의 표지를 설정할 수 있다.

액정이 약해 쉽게 깨진다고 하는데 아직까지는 잘 쓰고 있고 만족스럽다. 가벼워서 지하철이나 침대에서 읽기에도 좋다. 예전에 쓰던 킨들3와는 달리 조명도 들어와 자기 전에 불끄고 독서할 때 아주 편하다. 사이즈는 조금 애매하다. 한 손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폭이 조금만 얇았으면 좋았을 것 같다.

굳이 커버가 필요하진 않지만 있으면 좋을 것 같아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인조 가죽으로 된 킨들용 파우치를 하나 구입했다. 5.89 달러.

얇은 가죽이 앞뒤로 한 겹있는 거라 액정 보호 효과는 없을 것 같다. 흠집 보호 정도 될 것 같다. 예쁘긴 하다.

Kindle case for my ridibook. Bought from aliexpress (usd 5.89)

Kindle case for my ridibook. Bought from aliexpress (usd 5.89)
리디북스 페이퍼와 커버의 크기 비교

리디북스를 위한 맞춤 케이스가 아니기 때문에 사이즈가 리디북스 페이퍼에 비해 상하로 조금 크다. 리디북스가 상하로 짧은 편이라서 가죽케이스에 푹 들어간다. 끝까지 집어넣지 않아야지 다시 꺼내기가 쉽다. 사자마자 넣었더니 좀 꽉 끼는 느낌인데 쓰다보면 늘어나리라.

참고로 리디북스 페이퍼의 정품 케이스는 튼튼하지만 무겁다고 한다. 대폭 할인할 때 사면 적당한 가격이지만 평소에 파는 가격(17900원)은 비싼 편이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