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케임브리지 출장 (9) – 케임브리지 맛집(?)

케임브리지에 와서 그다지 맛있는 걸 못 찾은 우리 일행. 그 중 우리가 가장 맛집으로 친 곳은 바로 Jamie’s Italian. 영국에 와서 이태리 식당이 제일 맛있다는 건 웃프지만 어쩔 수 없음. 우리 입맛이 그러니까. ㅋ 내 기준으론 길거리의 아시아 음식들이 좋았다;;;;

이 집들을 소개한다. 제일 뒤에는 비추 음식점도 싣는다.

Jamie’s Italian

요리에 관심 없는 나도 이름은 들어본 제이미 올리버가 운영하는 이태리 식당 체인. 우리 학회가 열렸던 길드홀과 같은 건물의 다른 면에 있다.

Jamie's Italian @ Cambridge, UK
켐브리지 Jamie’s Italian 입구
Jamie's Italian @ Cambridge, UK
실내는 이런 분위기. 적당히 고급스럽다
Jamie's Italian @ Cambridge, UK
식당치곤 상당히 높은 천장. 웬 돔?
Jamie's Italian @ Cambridge, UK
메뉴판. 세트가 있었는데 우린 그냥 단품으로 주문.
Jamie's Italian @ Cambridge, UK
에피타이저로 먹은 꼴뚜기(?) 튀김. 오징어 튀김스러운, 한국인에게 익숙한 맛. 맥주를 부르는 맛
Beer @ Jamie's Italian
Liberta 병맥주. 이 집에서만 파는 맥주 같은데, 밖에서 마신 생맥주보다 나았다.

 

Jamie's Italian @ Cambridge, UK
내가 주문한 Ravioli Mezzaluna. 평범. 다른 분들이 주문한 파스타는 괜찮았다고.

서빙하시는 분이 친절했는데, 나중에 계산할 때 보니 서비스차지는 계산서에 포함돼있지 않다고 하더라. 역시 팁이 사람을 친절하게 만드는 듯.

마켓플레이스의 길거리 음식들

나는 동남아 음식을 좋아하는데, 그 때문에 나에게 잘 맞았던 음식들은 의외로 시장의 길거리 음식들이었다.

20170210_092658
케임브리지 구도심의 중심인 마켓플레이스

학회가 열렸던 길드홀 바로 앞의 시장에는 여러 길거리 음식들을 팔고 있었는데, 그 중 두 군데를 소개한다.

태국식 음식

20170207_123821포장마차처럼 생긴 길거리 태국음식점에서 파는 똠양누들이 참 맛있었음. 5파운드 정도. 사진도 찍은 기억이 나는데 날려 먹은 듯 -_-;;;

중국 교자

20170210_160215
사진을 찍으니 주인 아저씨 V하심 ㅋㅋ
20170210_155330
메뉴판

천막에서 파는 길거리 중국식 만두. 날씨가 쌀쌀했기 때문에 나는 뜨끈한 국물이 먹고 싶어 완탕을 주문 (여기까지 와서 컵 신라면을 먹을 순 없잖아 orz). 3.5파운드. 작은 만두가 5개 들어있다. 이 것만으론 양이 적어 한 끼 식사론 부족할 듯.

20170210_155501
보기엔 그냥 그렇지만 맛은 괜찮았음!!

 

그리고… 비추 음식점

정말 맛 없다고 느꼈던 곳인 “와가마마”(Wagamama)란 일본식 라멘집. 귀국 당일에 점심 식사를 하러 갔는데 전혀 일본적이지 않은 라멘 맛이었다. 여기서 왜 이런 걸 먹고 있어야 하는지 자괴감을 느끼게 하던 맛.

Wagamama, Cambridge UK
와가마마 라멘. 12파운드 정도 했던가?

이걸로 케임브리지 출장 글은 끝. 다시 영국 갈 일이 있을지 모르겠다.

보너스(?) 영상 하나. 히쓰로 행 택시를 타기 직전에 시장에서 찍었던 길거리 공연 동영상이다. 주중엔 이런 공연이 없었는데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토요일 낮이라서 하나보다. 색소폰 소리가 아주 우렁차다.

Street sax player @ Cambridge Market, UK

이번 출장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