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il India 출장] 델리행 에어인디아

급히 인도 출장이 잡혔다. 급행으로 인도 비자를 발급 받을 수 있는, 딱 그만큼의 시간만 남겨 두고.

인도법인에서 잡아 준 비행편은 에어인디아 AI 317편 (귀국편은 AI 310편). E-ticket을 봤을 때는 직항으로 알았지만 사실은 중간에 홍콩에서 한 번 쉬었다 간다. 환승과는 다르다. 시외 버스처럼 이렇게 중간에 쉬어 가는 비행기는 처음 타 본다.

실제로 내가 탄 비행기의 실제 운항 기록은 다음과 같다

City        Arrival time    Departure time
Seoul                       13:48
Hong Kong   16:43           18:05
Delhi       21:51

홍콩에서 머물러 있는 시간이 1시간 20분 가량 된다. 착륙과 이륙을 위해 소모되는 시간까지 생각하면 뉴델리행 직항보다 훨씬 더 시간이 걸리는 셈이다. 서울에서 인도까지 12시간이 걸린 셈이니 거의 미국 가는 시간과 같다. 에어인디아가 2014년 7월 경부터 스타얼라이언스에 가입하여 아시아나 마일리지를 쌓을 수 있다는 건 그나마 장점이다.

Biz trip to India: Air India
탈 항공기의 꼬리 날개. 보잉 787 드림라이너라는, 나름 최신 기종이다.

Biz trip to India: Air India
상당히 큰 화면이 붙어있지만 콘텐트가 부족하다.
한국어 지원 영화는 전혀 없고, 영어 지원 영화도 몇 편 없다.
몇몇 힌디 영화에는 영문 자막이 제공된다.

Biz trip to India: Air India
다른 항공사와 마찬가지로 이코노미 석에는 두 종류의 식사가 제공되는데 하나는 vegi와 또 하나는 non-vegi이다. 따라서 나같은 육식주의자에게 선택의 여지는 없다.
이 음식은 한국에서 실은 것으로 보이는데, 그럭 저럭 먹을 만함.

Biz trip to India: Air India
비싼 항공기의 화장실 문에다 매직펜으로 찍찍 써놓은 안내문…..
구불구불한 글자를 보고 있으면 인도 특유의 영어 액센트가 연상 된다.

Biz trip to India: Air India
홍콩 공항에서 내릴 사람이 내린 후 기내 청소가 시작 된다. 우리는 기내에서 대기한다.
먼지도 날리고 몸은 피곤하고, 힘들다.

Biz trip to India: Air India
기내에서 보던 Gunday란 인도 영화. 김민선권오중 닮은 배우가 나온다 -_-;

Biz trip to India: Air India
홍콩에서 실은 음식일 듯. 역시 그냥 저냥 먹을만했다.
반면 귀국 편에서 처음 나오는 음식 (아마 인도에서 실은 듯한)은 진짜 못 먹을 정도였음.

Biz trip to India
어쨌든 무사히 인도(델리 인디라간디공항)에 도착.
퍼스트/비지니스 클래스는 입국 심사대가 따로 있던 게 인상적.

귀국 시에는 핸드폰 배터리가 다 돼서 사진을 못 찍었다.

참고로 귀국편의 운항 기록은 다음과 같다 (피곤해 죽겠는데 30분 지연출발 함)

City        Arrival time    Departure time
Delhi                       23:45 
Hong Kong 06:44 (+1) 08:00 (+1) Seoul 12:15 (+1)

인도로 갈 때는 그나마 낮 시간대에 홍콩에 들려 경유가 부담이 없는 편인데, 밤 비행기인 귀국 편은 새벽 일찍 홍콩에 도착하기 때문에 잠에서 억지로 깨야하는 큰 단점이 있다. 실제로 귀국할 때 너무 힘들었다는… 그나마 귀국 시에는 제트 기류의 영향인지 출국 시보다 비행 시간이 훨씬 짧다는.

이번 출장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