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시카고 – 여전히 최고!

작년 이맘 때쯤 본 뮤지컬 시카고가 다시 돌아왔다. 아주 마음에 든 공연이었기 때문에 올해 공연에 대한 기대가 큰 한 편, 그 기대가 실망으로 이어질까봐 걱정도 마음 한 켠에 있었다.

musical Chicago, Korean cast, 2014

결론부터 말하면 여전히 최고의 공연이다. 한국에서 볼 수 있는 라이센스 공연 중 최고 퀄리티이다. 블랙코미디를 좋아하는지 여부 등, 개인 취향을 탈 것 같긴한데, 내 취향에는 정말 딱 맞는다. 리드미컬한 음악, 관능적인 안무, 재지한 연주, 유쾌하면서도 씁쓸한 스토리 등, 어디 하나 빠지는 게 없다.

국내 공연 중에서 이렇게 박력 넘치는 공연이 있을까? 무대를 영화나 티비와 구분해주는 것은 무대의 에너지가 관객에게 전달되는 점이라고 생각하는데 안 그런 공연이 많다. 그런데 시카고는 그렇다.

뮤지컬 아이다에서 “My strongest suit” 같은 장면을 계속 반복해서 보고 싶었는데, 뮤지컬 시카고에서는 여러 씬들이 그렇다.

중간에 어떤 노래였더라? 롹시인가 벨마가 혼자 노래를 하고, 무대 우측에 남자 배우 3명이 핀 조명을 몇 개 받으며 담배를 입에 문 채 춤을 추다가 포그를 뿌리듯 담배 연기를 내뿜는 기가 막힌 장면은 보면서 계속 감탄을 했었다.

[출처:KBS TV특종] We both reached for the gun (아이비, 성기윤): 일방적 살인을 정당방위로 둔갑시키는 변호사의 조종, 살인자의 연기, 그리고 거기에 속는 언론들

“Cell Block Tango”, “We both reached for the gun”, “All that jazz” 같은 장면도 정말 좋고. 밴드의 브라스 소리만 들어도, 살짝 살짝 움직이는 안무만 보고 있어도 너무나 즐거운, 정말 정말 내 취향의 공연이다.

musical Chicago, Korean cast, 2014

이 날의 캐스트는 위 사진과 같다. 작년 캐스트와 비교하면 아래와 같다.

벨마롹시빌리마마 모튼
올해최정원아이비이종혁김경선
작년최정원이하늬성기윤김경선

작년 캐스트가 더 좋았다. 특히 빌리의 이종혁 배우는 2막에선 나아졌지만 1막의 첫 등장 곡에서 음정이 불안했고, 내 최애 넘버인 “We both reached for the gun”의 빠른 가사도 잘 못 살림. 연기는 잘 하심. 최정원 씨는 왜 1년이 지났는데도 그대로인지 미스테리. 하긴 이 분은 몇 년 동안 그대로이신 듯ㅋ. 앙상블도 작년이랑 거의 비슷한 것 같은데 정말 정말 좋다. 정말 잘 한다. 아, 미스 선샤인인가 하신 분 바뀐 것 같은데, 올해 정말 어울리는 듯.

[출처:KBS 특정TV] 그 유명한 오프닝 곡, All that jazz (최정원)

최근 본 뮤지컬 위키드와 시카고, 둘 다 국내에서 볼 수 있는 최고의 뮤지컬인데 이런 걸 몰아볼 수 있었다는 것이 행복하다. 이 정도 만족스러운 공연들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2014년 8월 10일 오후 2시 00분
디큐브아트센터 1층 C구역 9열 4번
R석 플레이디비 시카고 막장일기 이벤트 당첨

ps: 생각지도 못했던 플레이디비 막장일기 이벤트에 당첨됐는데 (퀴즈 당 한 명 뽑음!), 좌석도 상당히 좋았다. 쌩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