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로 전자도서관 이용

Categories Macs and Gadgets

넓직한 화면 덕분에 이북 읽기에 참 좋은 아이패드. 아이패드에서 무료로 볼 수 있는 도서를 찾던 중, 엘리베이터에서 사람들의 대화를 우연히 듣고 전자도서관이란 걸 알게 됐다. 실제 도서관처럼 책(ebook)을 빌려 볼 수 있는 곳들.

여러 군데의 전자도서관이 있는 것 같은데 나한테는 서초구 전자도서관이 어울리는 것 같았다. 장서도 많은 편(2013년 3월 현재, 홈페이지에 따르면 19,000여권)이라고 하고, 내가 예전에 서초구 살 때 만들어놓은 서초구청 아이디도 있었기 때문에.

전자도서관 용 아이패드 앱이 여러 개 있는 것 같은데, 나는 교보도서관이란 앱을 이용했다. 앱마다 사용할 수 있는 전자도서관이 다른 것 같기도 하다. 전자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는 mekia ebook이란 또다른 앱을 받아봤으나 서초구 전자도서관은 이용할 수가 없었다.

앱을 설치하고, 서초구 전자도서관을 선택, 로그인 하면 소장 목록이 주욱 뜬다. UI가 그다지 좋지 않고 속도도 느리다. 대출 가능한 책 중 몇 개를 골라 클릭하면 대출이 돼 내 아이패드로 전자책이 다운로드 된다.

Kyobo Library App for iPad

두 권을 대출한 상태

이전에 쓴 글에서 ebook의 폰트가 중요하다고 했는데, 전자도서관에서 대출한 몇몇 책은 명조체로 돼 있어 반가웠다. 한편 발간된 지 좀 오래된 듯한 책들은 고딕체로 돼 있어 아쉽다. 희안하게도 명조체로 된 책들도 가끔 고딕체로 보인다. 버그로 보인다.

Kyobo Library App for iPad

전자책 ‘만화로 교양하라’ 캡쳐. 명조체 본문이 보기 좋다.

Kyobo Library App for iPad

전자책 ‘뱀파이어 블로그’ 캡쳐. 본문이 고딕체다.

Kyobo Library App for iPad

전자책 ‘어제를 버려라’ 캡쳐. 고딕과 명조가 적절히 섞여 있다.

전자도서관에 내 취향의 책들이 많지는 않은 것 같다. 하지만 느린 전자도서관 인터페이스를 통해 책들을 뒤지다 보면 가끔 마음에 드는 책이 보인다. 초등학생 쯤 되는 아이들이 읽을만한 책이 많은 것 같다. 다만 우리 딸에게 아이패드를 주고 싶지 않아 책을 읽힐 수 없다는 게 모순. 어쨌든 전자도서관이 마음에 든다.

최근 2주간 전자도서관을 통해 읽게 된 책들:

  • 만화로 교양하라: 먼나라 이웃나라 이원복의 가로질러 세상 보기 (이원복, 박세현)
  • 어제를 버려라: 진화하는 아이콘 김범수의 끝없는 도전 (임원기)
  • 쟁이 (남경읍)
  • 아기반달곰 (시모다 후유코) – 동화

1 thought on “아이패드로 전자도서관 이용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