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용 스타일러스 Jot Pro 구입

Categories Macs and Gadgets

아이패드의 넓은 화면에 필기를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싶어 손가락으로 글씨를 써봤지만 글씨를 쓰기엔 손가락이 굵어 가늘게 쓸 수가 없고, 시간이 조금만 지나도 손끝이 아팠다. 스타일러스를 사야겠다고 마음 먹고 약간의 서베이 후 Jot Pro를 샀다. 지마켓에서 샀는데 가격은 35670원 (41500원 – 5830원 쿠폰 할인). 배송비 2500원은 별도다. 싸지는 않다. 한쪽 끝이 뭉퉁한 고무로 돼 있는 스타일러스팬은 롯데마트에서 3천원에도 살 수 있지만 가는 글씨를 쓰기를 원하는 나에겐 안 맞는 것 같고.

제조사 Adonit에서 여러 종류의 펜이 나오는데, 일반 Jot 펜에 비해 Jot Pro의 장점은 고무 그립이 있어 쓰기에 편하고, 자석이 있어 2세대 이후의 아이패드에 철썩 달라 붙는다는 것.

Jot Pro

펜촉끝에 접시 같은 게 붙어있는 이유는 정전식 아이패드 스크린에서 펜 끝을 인식하기 위해서인데, 이 접시 부분이 잘 빠질 것 같다. 가격도 비싼 걸로 안다. 사용하지 않을 때 펜촉을 보호하기 위해선 뚜껑을 돌려 덮어야 한다. 뚜껑을 그냥 꽂는게 아니라 돌려 열고 닫아야 해 좀 불편하다.

Jot Pro
뚜껑 닫은 모습

Jot Pro로 아이패드에 글을 써봤는데, 손바닥 아래가 화면에 닿으면 펜 끝의 인식이 잘 안 될 때가 있다. 손바닥 아래에 신경을 쓰다보면 펜으로 종이에 글을 쓸 때와는 달리 자세가 불편해져 글씨를 쓰기가 힘들었다.

다만 소매가 긴 옷을 입고 있다면 손 아랫 부분을 소매로 덮으면 손바닥 때문에 잘못 인식 되는 것을 어느 정도는 막을 수 있다. 짧은 소매를 입는 여름엔 어떻게 하지?

마침 집에 고무팁으로 된, 끝이 뭉툭한 스타일러스가 하나 있어서 Jot Pro로 쓴 글씨와 비교를 해봤다. 예상 외로, 뭘로 쓰든 글씨가 비슷했다! orz (아래 그림에서 보듯 고무 팁으로 된 스타일러스로 쓴 글씨와 Jot Pro로 쓴 글씨가 거의 유사하다.

Testing styluses
UPad에서 쓴 글씨들

고무팁 스타일러스와 비교했을 때 Jot Pro의 장점은 글씨를 쓸 때 펜촉이 가늘고 끝에 붙은 판이 투명하기 때문에 글씨 사이를 좀 더 붙여 쓸 수 있다는 것. 그에 비해 단점은 글을 쓸 때 소리가 탁탁 나기 때문에 조용한 수업 시간이나 회의 시간에는 부적절할 수 있다는 것.

Jot Pro. 쓸만은 한데 가격은 비싸다고 생각된다. Jot Pro 말고 그냥 Jot 펜이 가격대비 적당할 것 같다.

3 thoughts on “아이패드용 스타일러스 Jot Pro 구입

  1. 제가 알고 싶은 부분을 적어 주셔서 좋은 정보가 됐습니다.

    “그에 비해 단점은 글을 쓸 때 소리가 탁탁 나기 때문에 조용한 수업 시간이나 회의 시간에는 부적절할 수 있다는 것.”

  2. upad 필기하는 부분 올리면 회색부분이 나와요 거기에 손대고 하면 인식이 안되더라구요!!
    아주 편해요 ㅎ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