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리걸리 블론드 – 정은지가 가장 돋보임

딸이 좋아하는 에이핑크의 정은지가 나온다고 해서 보러 간 뮤지컬 리걸리블론드. 미국에서 본 것과 ‘금발이 너무해’란 제목으로 공연한 지난 프로덕션을 포함해 6번째 보는 공연으로, 공연 보면서 느낀 점을 간단히 적어 본다. 내가 언제나 그렇듯이 불만 위주다 ㅋ.

Musical Legally Blonde, 2012

  • 왜 제목을 ‘금발이 너무해’에서 ‘리걸리 블론드’로 바꾼 걸까? 많은 변화가 있다고 들었지만 MR이 아닌 오케스트라를 사용한다는 것 외에는 변한 점이 별로 없어 보였다.
  • 첫 씬. 기숙사 씬의 무대 장치가 흔들흔들 거려 보는 내가 불안하다. 판자로 돼 있는 기숙사 위에 판자처럼 붙어 있는 영문: Delta New. 도대체 Delta New가 뭐냐!!!! Delta Nu지!!!!!!! ㅜㅜ 예전엔 May Queen이라고 붙어있던 걸로 기억하는데 이번에 바뀐 것 같다. 간판은 바뀌었지만 극 중에선 모두 메이퀸이라고 표현 된다. 엉망. 참고로 브로드웨이 버전에서는 엘 우즈의 인맥이 델타 누란 여자 동아리 사람들이었는데, 국내 프로덕션에서는 한국 문화에 맞춰 기숙사로 배경을 변경했다.
  • 앞 부분의 옷 가게 장면에서 드레스를 갈아입을 때 마술처럼 느껴져야 하는데 엉망이었다. 옷을 갈아 입는 동안엔 가려줘야 할 친구들이 어설프게 가렸고, 옷을 갈아 입은 후에 옷가게 주인이 엘 우즈가 원래 입고 있던 파란(색이었던가?) 드레스로 핑크 드레스를 잘 숨겨야 하는데 대놓고 드러내고 있어 퀵체인지의 신비감이 하나도 없었다. 공연 전반적으로, 뭐랄까, 극의 재미있는 포인트들을 배우들이 이해를 못 하고 있는 느낌이었다.
  • 엘 뿐 아니라 에밋도 옷 갈아 입는 장면이 하나 있다. 바로 백화점 씬. 원래 이 장면은 옷차림이 추레한 에밋이 정장으로 갈아 입고 빛이 쫙~~ 나야 하는데…. 아.. 이날의 에밋인 진선규씨는 정장을 입기 전이나 후가 모두 험블했다는 ㅠㅠ. 오죽했으면 옷을 갈아 입고 나왔는데 관객들의 반응이 없어 정은지가 관객의 박수를 유도를 해야했을까. 내가 한국에서 본 에밋이 몇 명 있었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 김도현, 김수용씨 같은 경우는 수트를 입고 나왔을 때 훨씬 멋져졌고, 라이언 같은 경우는 원래도 멋졌는데 수트를 입은 후에는 후광이 비칠 정도로 꽃미남으로 변신했었다. 하여튼 극의 여러 포인트들이 다 죽은 공연이었음.
  • 그리고 에밋 진선규씨는 김문수 도지사를 닮아 공연 보는 내내 계속 김문수씨가 떠올라 괴로웠음.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정은지 엘과 목소리가 잘 어울려 같이 듀엣할 때 듣기 괜찮았다는.
  • 정은지양은 노래 잘 했고, 걸그룹 출신이라 뮤지컬 보컬과는 안 어울리지 않을까란 우려와는 달리 리걸리블론드 넘버들을 잘 소화해냈다. 이번 공연의 배우들 노래나 연기가 전반적으로 마음에 안 들었기 때문이었을까, 정은지가 여러 뮤지컬 배우들 사이에서도 가장 돋보였던 것도 예상 외다.
  • 다만 아직 연기는 부족하다. 손을 어떻게 처리해야할지 몰라하는 것도 보기에 어색했다. 디폴트가 웃는 표정인 것도 다양한 감정을 연기하는 데 안 어울렸다.
  • 볼 때마다 느끼지만 2막 시작인 줄넘기 씬의 에너지가 최고다. So much better나 personal essay 장면에서도 그 정도의 에너지가 나와주면 좋겠는데 항상 부족하다는.
  • 아랍왕자 등의 배역은 임기홍씨가 할 때와는 달리 정말 매력이 없다. 참 배우의 능력이란 게 대단한 듯.
  • 엘이 플렛을 처음 만날 때 뽕브라임을 고백하는 대사가 있는데 전혀 뽕브라답지 않아 황당. 역시 포인트를 못 살림….
  • 엘이 친구, 부모와 퍼레이드를 하는데 들고 가는 개가방 속의 개는 인형 개이다! 진짜 개가 있는데 왜 출연하지 않는 거지? 또, 퍼레이드를 하다가 LA에서 동부까지 날라온 부모를 보고도 놀라지 않는 것도 놀랍다. 대사를 빼 먹은 건지 원래 없는 건지.
  • ‘금발이 너무해’ 시절의 공연보다 여러 가지로 못 하다. 역시 금발은 지우엘이 진리.



정은지엘 커튼콜

Musical Legally Blonde, 2012

함께 간 아내와 딸

2012년 12월 22일 오후 3시 00분
코엑스아티움 현대아트홀 1층 B구역 32번
VIP석 핑크빛연인 할인 25% 75,000원

    “뮤지컬 리걸리 블론드 – 정은지가 가장 돋보임”의 2개의 생각

    1. 배우 진선규 씨가 연기한 개들의 전쟁, 칠수와 만수, 거기, 거울공주평강이야기, 김종욱찾기, 드라마 무신, 드라마 로드넘버원 등을 보신 적이 없으신가 보네요. 연기력 뛰어난 한예종 출신이구요, 외모만 따지시는 분이라면 진선규 님이 눈에 들어올 리가 없죠. 김문수 닮았다는 건 지극히 개인적인 판단이시구요. 배우를 판단하려면 연기를 보세요. 외모보다는~~

      1. 원래 모든 후기와 리뷰는 개인적 판단과 느낌입니다.

        그리고 전 배우를 외모로만 판단하지 않습니다. 원글에 쓰지 않은 내용이지만, 진선규 배우가 같은 역을 맡았던 이전 배우들에 비해 노래를 잘 하시는 편은 아니었어요. 이번 프로덕션 다른 남자 배우들도 마찬가지였지만.

        연기는 돋보이진 않지만 안정적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예를 들어, 2막의 “Legally Blonde”넘버 앞 부분에 에밋이 엘에게 “아니, 왜 그래?”라는 식으로 대사 치는 장면이 있는데 다른 배우들은 항상 그 부분이 거슬렸거든요. 너무 급작스럽달까? 그런데 진선규씨는 이 부분을 굉장히 스무드하게 처리하시더군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