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미남이시네요, 이뭐병…

이벤트에 당첨돼 초대권으로 뮤지컬 미남이시네요를 보고 왔는데.. 하아…. (한숨만 나온다 -_-;)

Untitled

신시에서 올린 작품들은 항상 기본은 돼 있었는데, 이 작품은 영 아니다. 어떻게 이런 수준의 공연이 무대에 올라왔는지 의문이 들 정도.

이야기에 구멍이 뻥뻥 뚫렸다. 원작 TV 드라마를 본 사람들은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난 보면서 ‘뭥미?’란 생각을 했다. 남자 주인공 3인방이 여주인공 고미녀에 순싯간에 빠져들고, 황태경 엄마 얘기는 대충 나오다 말고, 고미녀 아버지 얘기는 그보다 더 짧게 언급됐다 안 나오고… 이상한 게 한두가지가 아니라 다 쓰다간 내가 미칠 듯. 공연 보면서 황당해 미칠 지경이었다. 2막 뒷부분에서 강신우가 쓴 시나리오 얘기를 하며 극 중 극 씬이 나오려고 할 기미가 보여 “안돼!!!!!!!! 제발 그런 거 하지마!!!!!!!!!”를 속으로 외쳤으나 역시나 어이없는 시나리오 재연 장면이 나왔다 orz. 기억 해 두자. 연출 김운기, 작가 이희준.

세종 M씨어터의 무대는 왜 그렇게 넓은지, 공연이 더 작고, 휑해 보였다. 플레이디비의 공연 장면 (아마 프레스콜이겠지?)을 다시 봐고 있으면 손이 막 오글거린다 ㅠㅠ. 저 텅~ 비어있는 무대, 어떡하니? ㅠㅠ

젊은 배우들의 연기도 마뜩찮다. 역시나 신시가 만들었던, 신인으로 채웠던 2009년 렌트랑 비교해도 부족하다. 젊은 배우들 틈에서 그나마 관록의 김성기씨가 제 모습을 보여주신 편인데 이 분이야 어떤 역을 맡아도 그 역을 자기처럼 만들어(?) 완벽히 소화하시는 분이고… 하긴 이런 이상한 내용을 연기 하라고 하면 배우들도 멘붕돼 연기가 안 될 듯. -_-; 배우들이 불쌍하다.

Untitled

그나마 내가 2시간 반에 달하는 공연 시간을 참을 수 있었던 건 배우들의 노래 때문. 댄스곡에선 몰랐는데 발라드에선 남자 주인공 이창희씨의 노래가 꽤 괜찮았다. 아래의 ‘별’이란 곡을 들으며 나갔던 정신이 돌아왔다.



이창희씨의 ‘별’. 이 영상에서보단 공연에서 노래를 더 잘 한 걸로 기억한다.
(Youtube에 더뮤지컬이 올린 영상)

나는 듀엣 덕후인데 이창희씨와 여주인공 박지연씨의 듀엣이 좋았다. 박지연씨는 오늘의 수확이다. 노래를 잘 하는 것도 좋지만 조곤 조곤 말해도 별로 좋지 않은 내 귀에 또렷이 노래 가사가 전달 될만큼 뻗어 나가는 목소리가 장점이다. 머리를 짧게 잘라서인지 15살 정도로밖에 안 보이는 외모가 커리어에 단점으로 작용할지 장점으로 작용할지 모르겠다.



아칭희씨와 박지연씨의 듀엣이 잠시 나오는 ‘하늘이 참 예쁘네요’. 곡 참 좋다.
(Youtube에 더뮤지컬이 올린 영상)

어떤 곡이 드라마에서 나온 곡인지, 뮤지컬 오리지널 스코어인지 모르겠지만, 여러 넘버들이 귀에 쏙 들어왔다. 다만 어설픈 쥬크박스 뮤지컬처럼 가사가 상황에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어딘가 비슷한 늑대의유혹이 떠올라서 그랬을까? 공연 보기 전부터 웬지 이 공연이 신시스럽지 않고 PMC스럽단 기분이 들었는데 공연을 보니 그 느낌은 더 확실해졌다. PMC가 굉장히 대중성에 포커스를 맞추는 극단이라 생각하는데, 미남이시네요는 PMC스러움을 추구했지만 PMC만큼 확실하겐 못했다. 늑대의 유혹을 비롯한 PMC의 금발은너무해젊음의행진은 미남이시네요와는 달리 꽉 찬 느낌이었는데.



커튼콜도 PMC스럽다. (YouTube에 love2sky00님이 올린 영상)

그래도 뮤지컬의 스토리나 연기에 별 관심 없고, 개콘 같은 코미디를 눈 앞에서 보고 싶은 사람, 눈 앞에서 노래하는 것과 군무를 보고 싶은 사람에겐 조심스럽게 추천할 수 있을 듯. 몇몇 곡은 꽤 괜찮다. 유튜브 영상 찾아봤더니 귀에서 음악이 맴돈다.

ps: 무대 뒷편 철창은 뮤지컬 퀴즈쇼의 고시원으로 쓰던 것 같은 구조물이라 공연 보는 내내 고시원 주인이었던 김호영씨가 떠올라 웃겼다.

2012년 9월 4일 오후 8시00분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1층 8열 3번
S석 블루멤버스 초청 이벤트

“뮤지컬 미남이시네요, 이뭐병…”의 4개의 생각

  1. 이 공연 처음 봤을 때 저도 역시 황당+멘붕의 상태였는데, 누군가가 ‘의외로 중독성’이 있다고 한 게 노래 때문인 것 같아요. 그리고 잘 짜여진 군무. 그런 부분들이 종종 생각나더라고요.
    다만, 여러 번 봐도 (이럭저럭 기회가 있어 그렇게 되었는데) 연출의 허전함과 뜬금없는 장면, 이야기의 끊김 등은 계속 아쉽고 장면의 의도가 잘 살지 않는 게 짜증스럽기도 했지만 그럼에도 어떤 장면들은 공들인 게 좀 보이긴 하더라고요. 이야기를 좀 다듬으면 뮤지컬 넘버들때문에라도 공연을 이어갈 수 있을 것 같은데…. 오빠가 좋다고 했던 노래 ‘하늘이 참 예쁘네요’랑 영어 가사가 나오는 노래가 아마 뮤지컬에만 나오는 노래고 별이랑 여전히 뭐 그런 게 드라마에 나왔던 것 같아요. 🙂
    ….김성기 아저씨 짱!! (응?ㅋ)

    1. 군무는 좋았지~~! 하지만 내 기준에서 군무 가중치가 낮아 군무 점수 100점이 나와도 전체 점수는 낮게 나올 수도 있음 ㅎㅎ.

    2. 으하하. 군무 가중치. 전 이야기의 만듦새에 굉장히 가중치를 두는데 그 점에서 이 뮤지컬은..ㅠㅠ 안타까워요. 좋은 재료들을 가지고 이런 음식을 만든 요리사는 정말 똥침감임.ㅠ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