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젊음의행진 쇼케이스!


몇년 전까지만 해도 한국식 쥬크박스 뮤지컬에 회의적이었으나 PMC의 달고나를 보곤 생각이 달라졌다. 귀에 익숙한 노래가 적재적소에만 배치된다면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뮤지컬 젊음의행진은 같은 기획사에서 제작한 또 다른 쥬크박스 뮤지컬이다. 이미 여러 번 공연된 이 작품의 2011년 공연 쇼케이스가 어젯밤 코엑스 아티움에서 있었다. 1시간 정도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 공연의 매력을 충분히 보여주기엔 충분했다.


Musical 젊음의행진 Showcase


극장에 올라가자 로비에서 흘러나오는 귀에 익숙한 90년대 가요들 덕에 공연 시작 전부터 흥겨워졌다. 김지우씨의 오프닝 무대부터 뒤를 이은 몇몇 맛보기 장면까지 무척 재미있어 또 다른 재미있는 쥬크박스 공연일거란 예상이 맞는 것 같다.

Musical 젊음의행진 Showcase

쇼케이스 사상 가장 좋은 좌석을 얻었다. VIP급. ㅎㅎ


개성 넘치는 주조연도 좋다. 금발이너무해에서 기대 이상의 노래를 보여준 김지우씨는 이번 쇼케이스에서도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줘 날 놀라게 했고, 임기홍씨의 감초 연기는 살짝 스치기만 해도 치명적인 웃음 폭탄을 선사! 상남이 전아민의 느끼함도 제대로였다. 같은 기획사 작품이라 그런지 금발이너무해의 여러 배우분들이 이 작품에 출연한다.

PMC가 작품을 참 재미있게 만든다는 생각이 든다. 전반적인 공연 퀄리티도 꽤 높다. 오래 전에 본 난타는 아니었지만 그 뒤로 본 달고나와 금발이너무해 모두 재미있게 만든 공연이다. 오늘 쇼케이스를 보니 젊음의행진도 딱 그럴 것 같다. 다만 오케스트라가 아니라 MR을 쓴다는 건 단점인데 그게 티켓 가격을 낮출 수 있다면 난 용납해줄 수 있다. 한 마디로 예술성에 초점을 맞춘다기보단 퀄리티 높은 오락물을 만든다고 할 수 있겠다.


어쨌든 본 공연 때 한 번 봐야지! 코엑스 아티움은 정말 나에겐 최고의 위치에 있는 극장이기 때문에 한 번 이상 볼지도 ㅎㅎ. 많은 역을 더블로 캐스팅 했다. 어제의 쇼케이스만 놓고 보자면 김지우, 임기홍, 백주희씨 공연을 보고 싶다. 남자주인공인 경태역의 경우 김산호씨의 노래가 더 마음에 들었는데 실제 경태 역에 더 잘 어울리는 이창용씨의 경우 어제 목감기여서 제 실력을 못보여준거라니 좀 고민이 된다.

2011년 3월 14일 월요일 20시00분
코엑스아티움 현대아트홀 1층 B블럭 9열 103번
금발이너무해(@rina_omg) 트위터 초청 이벤트


쇼케이스 동영상: PlayDB 링크

Reply tweet from Jiwoo, a musical actress

이 날 쇼케이스 보고 김지우씨한테 트윗 날렸더니 답변해주셨음 ㅋㅋㅋ ^^V

젊음의행진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