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 본 아이다 – 완성된 작품

어쩌다 아이다를 세번이나 보게 됐다. 원캐스트인 공연을 세번째 보니 주로 조명 연출이나 무대 장치에 눈이 많이 갔다. 무대 예술의 극치란 평가를 받는 작품 답게 볼수록 감탄을 했다. 씬마다 조명 떨어지는 거 정말 예쁘다. 색감은 더 말할 나위 없고.

뒤에는 뭔가 복잡한 장치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겉으로 보기엔 간단한 무대 장치로 환상적인 장면을 효과적으로 연출해낸다. 빨래터 씬에서 강물바닥으로 쓰이던 천이, 씬이 바뀌면 끈에 묶여 높이 올라가 시장의 차양이 된 후, 다시 라다메스의 천막으로 변하는 무대 연출은 단순하면서도 화려하며 신비롭기까지 한 움직임.

aida3

빨래터 씬

말하자면 이 공연은 이미 ‘완성된 작품’이다. 2000년부터 2004년까지, 4년간 브로드웨이에서 성공적으로 공연한 작품을 배우만 바꿔서 그대로 가져온 공연이니까. 그러고 보면 이렇게 이미 완성된 작품 – 물론 한국 배우와 로컬라이제이션이 완벽하다곤 할 순 없지만 – 과 트라이아웃 수준의 몇몇 작품이 비슷한 티켓 값을 받는 것도 웃기는 일.

프리뷰 공연 후 두번째로 이 공연을 보는 아내는 프리뷰때보다 많은 부분이 안정됐다고 한다. 나도 배우들 – 특히 옥주현양과 김우형씨 – 이 조금 능숙해진 것처럼 느껴지더라. 메랩의 칼싸움 장면은 여전히 어설픔 ㅎㅎ. 공연 앞부분의 아이다가 칼을 뺏는 장면이 더 화려한 걸 보면 정말 메랩은 칼싸움보단 응원하는 걸 더 잘하는 걸지도.

내가 두번 보면서 가장 아쉬웠던 점은 옥주현씨와 김우형씨의 보컬이 오케스트라에 묻혀 제대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이었는데, 이 날 앉은 1층 중앙 우측 좌석은 우측 스피커 앞이라 그런지 보컬이 더 강하게 들려서 무척 좋았다. 아, 그리고 이 날은 박칼린 수퍼바이저가 아니라 오민영 음악감독이 지휘를 한 점도 좋았다. 오민영 감독님이 지휘를 해서 오케스트라와 보컬이 좀 더 조화로와진 건 아닌 것 같지만. 관객들이 칼린감독님 보기를 기대하는 탓에 오민영 감독님은 인사할 때마다 좀 뻘쭘하실 듯…


가장 좋아하는 곡은 Enchantment passing through. 이 작품에서 이렇게 행복한 노래가 있을까? 그런데 아담파스칼은 음반에선 한 번 키를 높여 부르는데 우형씨는 안그러는 듯. 프리뷰 땐 어떻게 부르셨는지 기억이 확실히 안나지만 최근 두번은 정상키로 부름. 예전엔 OBC 음반으로만 듣던 아이다에 익숙해서 김우형씨의 목소리가 불편했는데 이젠 공연에 익숙해져 음반을 들으면 ‘왜 아담 파스칼은 김우형씨처럼 노래하지 않는가’라 생각한다는 -_-; 아담파스칼 지못미.

가장 슬픈 곡은 끝부분에 나오는 아이다의 Elaborate Lives. 아이다가 앞부분을 주절주절 읊다가 중간에 고백할 때 정말 찡함. 그리고 그 후 아이다-롸다메스의 중창 나오면 막 눈물 난다는.

2011년 3월 2일 오후 4시00분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1층 9열 35번
R석 극단초대

아이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