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케이스: 에어자켓 화이트

Air jacket white for iPhone
오페라의 유령이 벗어놓은 가면같은 느낌이 든다 ㅎㅎ

아이폰 예약판매에 참여하여 받은 쇼포인트 20,000점으로 폰스토어에서 아이폰 가죽 케이스 (casemate signiture leather case)를 주문했었다. 며칠 지나도 배달이 안와서 문의해보니 물건이 없다고 한참 뒤에야 배송된다고 하더라. –-;; (폰스토어 이놈들 제대로 배송하는게 없구나).
그래서 그날로 코엑스 a#에 가서 케이스를 하나 골라 아이폰에 입혔다.

바로 흰색의 에어자켓, 가격은 32,000원. 사진 왼편에 보이는 얇은 플라스틱 한개와 액정보호지 두개와 슬롯마개 하나 가격치곤 비싸게 느껴진다. 원래 내가 사고 싶던 스타일이 아니었는데 (난 붉은색이나 가죽 케이스를 원했음) 폰에 입혀보니깐 예상외로 꽤 마음에 든다.

Air jacket white for iPhone

무엇보다 마음에 드는 건 폰과 케이스가 ‘딱 맞는다’는 것. 일본 제품이라 그런지 굉장히 정밀히 아이폰과 케이스가 맞아 떨어진다. 위 사진에서 보듯이 볼륨 조절부분과 링소리 끄는 버튼 주변에 불필요한 틈 하나 없다. (상당수의 다른 제품들은 저렇지 않음)

아래 사진에서 보듯 카메라 구멍에도 불필요한 틈이 보이지 않는다.

Air jacket white for iPhone

케이스가 굉장히 얇으므로 케이스를 끼워놨다는 느낌도 별로 안든다. 그만큼 충격으로부터 폰을 보호하기에는 부족할 것 같다. 그래도 뒷면에 생기는 스크래치를 막아주는 효과는 크겠지.

Air jacket white for iPhone

케이스를 씌워놓은 뒷면. 사실 케이스를 처음 살때는 투명한 줄 알았음. 케이스에 White라고 적혀있는데도 불구하고 –-;;;; 예쁜 애플 마크가 안보이는 건 조금 아쉽지만 그렇게 나쁘진 않다.

앞면을 찍은 사진은 없는데 전면의 크롬베젤부분이 다 덮히진 않는다. 상하단은 원래 케이스로 덮히지가 않고 측면은 케이스가 살짝 걸치는 형태.

요약:

  • 장점: 씌운 티도 안날만큼 얇은 뿐더러 아이폰에 딱 들어맞는다.
  • 단점: 충격에서 폰을 보호할 수 있을까? 비싸다.

3 replies on “아이폰 케이스: 에어자켓 화이트”

  1. 안녕하세요~ 저도 화이트에 에어자켓 화이트 입히려고 서칭중이었은데 이 후기보고 화이트로 맘기우네요 ㅎㅎ투명 에어자켓은 기스랑 먼지가 ㄷ ㄷ ㄷ 라더라구요~ 화이트는 어떤가요?

    1. 투명과 화이트 모두 재질은 같지 않을까요? (제가 투명은 못봐서 정확힌 모르겠네요…) 만약 그렇다면 기스나 먼지는 화이트나 투명이나 비슷할 것 같은데…

      지금 제 에어자켓 케이스를 보니 자잘한 흠집이 꽤 있네요. 단, 불에 비춰보지 않으면 눈에 잘 띄지는 않습니다.

      먼지 같은 경우는 어디에 붙는 걸 말씀하시는 건지… 플라스틱 케이스라 바깥 부분엔 먼지가 거의 붙지 않습니다. 케이스와 아이폰 사이의 미세함 틈으로 먼지가 들어가긴 하는데 흰색이라 밖에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아마 투명 에어자켓은 이 먼지가 지저분하게 보일 수도 있겠네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