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트렁크 구입

american tourister i double line

몇년 동안 잘 쓰던 내 American Tourister 여행 가방 내부가
지난 미국 출장 때  박살이 나서 (내부의 플라스틱 부분만 박살나고 내용물은 무사)
어제 새로운 트렁크를 구입했다.
원래는 Samsonite을 구입하고 싶었지만
가격이 비싸서 또다시 American Tourister 브랜드로 구입.
지난 출장에서 박살난 가방이 천으로 된 것이라
이번엔 좀 무거운 대신 더 튼튼할 것 같은 26인치짜리 하드케이스를 구입했다.
홈플러스에서 13만원 정도 줬던가?
바퀴도 4개 (실제 바퀴갯수는 8개)라서 쉽게 잘 밀리고,
튀는 색깔 – Wine red, 때는 잘 탈 것 같지만 – 도 마음에 들었고,
꽤 튼튼해 보여 샀는데,
막상 집에 와서 꼼꼼히 살펴보니
ABS+폴리카보네이트로 됐다는 재질은 좀 약해 보이고,
손잡이에는 유격이 있고,
바퀴는 큰 충격에는 부서져나갈 것 같고,
무엇보다 경첩과 lock부분이 약해 보여
큰 충격에 뚜껑이 열릴까봐 걱정이 된다.
(이래서 사람들이 가방벨트로 가방을 묶고 다니나?)
하여튼 이전에 들고 다니던 가방보다는
크기도 작을 뿐더러 하드케이스라 들어가는 양도 적으니
선물을 사서 넣어올 공간도 없다. -_-;
가방의 자세한 이미지: http://travelplace.zc.bz/AT/C9310165_o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