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뮤지컬 IF

musicalif.jpg

어제 대학로에서 창작뮤지컬 IF를 보고왔습니다. 소설 Pay it Forward(영화로도 나왔었죠?)를 원작으로 만든 뮤지컬입니다.



짧게 평하자면,

1) 너무 공연이 길더군요. 3시간은 정말 너무 길었습니다. 2시간 정도로 압축하고, 장면전환 빈도도 확 줄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2) 대사 및 가사를 알아듣기가 어렵습니다. 배우의 성량이 부족인지, 극장의 문제인지, 음향의 문제인지, 스피커의 문제인지, 아니면 대사와 가사 자체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알아들을 수 없는 대사와 가사는 공연내내 짜증스러웠습니다.

그정도로 대사와 가사 전달이 안되는걸 분명히 리허설때 알았을텐데도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못한 점은 실망스럽습니다.

너무 정극적인 뮤지컬이라는 생각이 들어 아쉬웠고요. 그래도 마지막 20분 정도는 참 좋았습니다. The Play처럼 조금씩 조금씩 발전하는 뮤지컬이 됐으면,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싶으시면 극단레히의 홈페이지를 참고하시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