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번에서 혼자서 혹은 다른 사람들과 맥주를 여러 잔 마셨는데 맛을 다 기억하진 못 한다. 마신 브랜드라도 기억하고 싶어 여기에 사진 위주로 정리. 되도록 호주 브랜드를 마시려고 노력했다.

난 맥주를 주로 아이리쉬 펍에 가서 마시는데 캔버라에서 사는 한국 분이 아이리쉬 펍은 위생이 별로라고 얘기해주셨음. 그런 면에서 보면 이 글 마지막에 나오는 Natural History Public Bar가 가장 깔끔했음.

뮤지컬 스쿨오브락을 보기 직전에 아이리쉬펍에서 Little Creatures Pale Ale 한 잔. 좀밍밍했던 기억 (@ The Elephant & Wheelbarrow)
컨퍼런스 리셉션을 맥주집에서 했다. 호주 맥주면 더 좋았을텐데 독일의 Löwenbräu생맥주 위주로 서빙 (@ Munich Brauhaus)
밤 늦게 마신 Furphy Refereshing Ale 한잔과 One Fifty Lashes Pale Ale 한 잔. 뒷 잔은 시큼하면서도 상쾌한 맛이 났던 걸로 기억 (@ The Irish Times)
마지막 밤 한국분들과 만나서 마신 4 Pines Pacific Ale, Carlton 드래프트, 4Pines 드래프트 (@ Natural History Public Bar)

이런 류의 바들은 술 한 잔 주문할 때마다 바에서 계산 후 맥주 받아오는 게 좋더라. 여럿이 마실 때 N빵할 귀찮음도 없고.

출장을 가면 매일 밤 가볍게라도 술을 한 잔씩 하곤 하는데 이 곳 술집들은 한국에 비해 문을 상당히 일찍 닫는데다가 편의점에선 술을 팔지 않아서 호텔 방에 들어가며 딱 한 잔 하는데 지장(?)이 좀 있었다. 그나마 아이리쉬펍들은 늦게(자정)까지 영업하더라. 아일랜드 사람들 아니었으면 해외에선 어디서 술을 마셨을까? ㅎㅎ

그런데 마지막 날에서야 알게 된 건 한국 술집들은 새벽까지 영업한다는 것. 역시 근면한 한국인.

참, 사진에는 없지만 한국 식당에서 카스도 마셨다. 🙂

[catlist tags=”WSDM2019″ conditional_title=”2019년 멜버른 출장” template=cus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