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버른 서든크로스 (Southern Cross 역). 멜버른 공항에서 Sky Bus를 타면 시내에 있는 이 역 옆의 버스 터미널에 내린다.

WSDM 2019가 열린 호주 멜버른 (혹은 멜번)은 지구 남쪽에 있는 오스트레일리아 대륙 중에서도 매우 남쪽에 있는 도시이다. 1837년에 그 당시 영국 수상의 이름을 따서 멜버른이란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호주 빅토리아 주의 주도이다.

붉은색 부분이 빅토리아 주. 멜버린은 빅토리아주 남쪽 ㅅ자 모양으로 들어간 만에 위치

1901년에 호주 연방이 성립된 후 1927년에 캔버라가 공식 수도로 결정될 때까지 연방의 임시 수도 역할도 했단다. 호주의 수도를 놓고 두 대도시 멜번과 시드니가 심한 경쟁을 해서 두 도시를 잇는 직선 구간의 중간에 캔버라를 만들었다고.

Marvelous Melbourne, 다채로운 건물들

1850년대 빅토리아 중앙에서 금이 발견됨에 따라 골드 러시가 시작되었고 항구를 통해 무역의 필요로 급속하게 발전했다. 1880년대는 대영제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가 되어 “좋은 멜버른”으로 알려졌다. 오늘은 빅토리아 여왕 시대의 건물이 런던을 제외한 전 세계 도시에서 가장 많이 남아 있다.

멜버른 – 위키피디아

실제로 고전과 현대 건축물이 잘 어우러져있는 도시란 느낌을 받았고, 현대 건축물들도 천편일률적이지 않다.

1867년, 멜번 시내의 우체국 (General Post Office) 모습 (출처: 위키커먼즈)
위 건물이 현재는 H&M 매장이 됐다. 1887년에 3층과 시계탑이 추가됐다고
우리 숙소가 있던 Collins Street의 옛 사진. 1890년대 지은 우측 끝 두 건물은 현재 인터컨티넨탈 호텔 (출처: 멜버른 인터컨티넨탈 홈페이지)
내가 찍은 현재 인터컨티넨탈 호텔사진. 안타깝게 왼쪽 건물들은 공사 중
1900년대 초에 완성된 플린더즈 스트릿 역 (출처: 위키미디아)
오늘날에도 여전히 우뚝 서 있는 프린더즈 스트릿 역
다채로운 현대식 고층 건물들도 많다

무료 트램

멜버른의 좋았던 점 중 하나는 도시 중심가에서는 트램이 무료라는 점! 도보와 무료 트램으로만으로 시내를 마음껏 돌아다닐 수 있었다.

컨퍼런스는 야라 강(Yarra River) 남쪽에 위치한 Melbourne Convention & Exhibition Centre (MCEC)에서 열렸다. 야라 강 남쪽 지역을 우리는 ‘강남’이라고 불렀다. 이 ‘강남’은 무료 트램 운행 구역이 아니어서 학회장 갈 때는 걸어서 다녔는데 숙소가 있는 Collins Street에서 충분히 걸을만한 거리였다.

야라 강과 MCEC (좌측)

주요 관광지는 시외에 위치한 것 같고 나는 컨퍼런스 때문에 시외로 갈 시간은 없었다. 대신 도착과 출발 당일 남는 시간, 컨퍼런스가 끝난 후 저녁 시간에 도시를 좀 돌아볼 시간은 있었다. 마침 숙소 (Oaks in Collins)가 시내 중심가를 돌아다니기에 적당한 위치에 있었다.

트램 승차장에 이 FREE TRAM ZONE이란 표시가 있으면 무료로 이용 가능한 지역.

도보와 무료 트램을 타고 방문했던 멜버른 시내 장소들은 다음 글에서 소개하겠음.

[catlist tags=”WSDM2019″ conditional_title=”2019년 멜버른 출장” template=cus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