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 미시간 대학교가 있는 미국의 앤 아버(Ann Arbor)란 도시에 출장을 갔었다. 네이버가 이 도시에서 열리는 정보검색 컨퍼런스 SIGIR 2018에 스폰서를 하기 때문에 스폰서 부스를 운영하러 간 것이다. 발표 세션은 듣지 않았고 스폰서 부스 주변의 포스터만 몇 개 봤다.

컨퍼런스에서 많은 한국인들과 네트워킹을 하는 게 목표였는데 앤아버가 한국에서 꽤 먼데다 최근 정보검색이란 분야의 인기가 예전 같지 않은 모양인지 한국에서 온 학생들이 거의 없었다. 작년 토쿄 SIGIR은 꽤나 한국 사람들이 많았던 걸 감안하면 좀 놀라웠다. 함께 간 I님은 앤 아버가 볼 만한 게(?) 없는 도시여서 사람들이 안 온 거라고 추정하셨다.  내년 SIGIR은 볼 게 많은 파리에서 하는데 한국 분들이 많이 올까?

학계에서 온 한국인들은 별로 없었지만 예상 외로 쿠팡에서 많은 분들이 오셨다. 역시나 우리처럼 채용이 목적인 걸로 보인다. 쿠팡 직원에게 들어보니 쿠팡은 서울 뿐 아니라 시애틀과 써니베일에도 오피스가 있다고 한다. 인재 채용을 해야하는 입장으로서 미국에 오피스가 있다는 점이 부러웠다. 우리 회사가 미국에 엔지니어링 센터가 있다면 채용 시장에서 훨씬 더 경쟁력이 있으리라. 해외 체류자나 외국인을 만나서 회사 소개를 하면 미국에 연구소가 있는지 꼭 묻더라.

학회 기간이 월드컵 기간과 겹쳐있었는데 컨퍼런스 마지막 날엔 부스를 철거하고 캠퍼스 앞 스포츠펍에서 크로아티아와 잉글랜드의 월드컵 준결승전을 봤다. 많은 사람들의 관심사였는지 학회장에서 이 경기를 모니터에 틀어놓은 스폰서 업체도 있다고 하더라. 1:1로 비긴 후 연장전에서 크로아티아의 만주키치가 골을 넣어 승리한 명승부였다.

작년에 SIGIR에 이어 2년 째 스폰서를 하고 있는데 채용 대상자들의 참석이 줄고 있어 내년에도 계속 하게 될지 모르겠다.

학회장 주변을 돌아다니며 찍은 사진 몇 장들…

컨퍼런스가 열린 미시건대 Quad. 내가 찍은 이 사진은 회사 홍보 자료와 배포 돼 몇몇 언론에서 나오기도.
스폰서부스와 포스터세션이 열린 홀. 잘 보면 한 켠에 내가 있다 (출처: 미시건대 정보대학 트위터)
마지막날, 회사 동료들과 부스 앞에서.
미시건대 캠퍼스. 모교가 떠오르더라.
미시건대 로스쿨 도서관. 해리포터에 나오는 식당 느낌이다.
학교 로고가 박한 상품을 파는 스토어. 옥수수색과 파랑색으로 구성된 M자 로고는 도시 곳곳에서 볼 수 있을 정도로 인기가 있었다.
심지어 컨퍼런스에서 제공하는 라떼 위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