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고또 빌딩(Lingotto Building)은 이탈리아 토리노 링고또 (Lingotto) 지역에 있는 대형 건물이다. 예전에는 FIAT(피아트)의 자동차 공장이었지만 지금은 복합몰로 변신한 초대형 건물이다. 이 글은 이 건물에 대한 이야기이다.

1899년, 토리노에서 FIAT (Fabbrica Italiana di Automobili Torino)사가 설립된다. 1923년, FIAT은 링고토 자동차 공장을 오픈한다. 그 당시 유럽 최대 규모였다고도 하고 세계 최대 규모였다고도 한다. 한다. 지아코모 마테 트루코(Giacomo Mattè Trucco)가 설계한 이 공장은 특이하게도 다섯 층으로 돼 있는데 옥상에는 만들어진 자동차를 테스트할 수 있는 테스트 트랙까지 만들었다. 1969년의 오리지널 영화 “이탈리안잡”에 이 테스트 트랙에서 찍은 씬이 있다고 한다.

1920년대 오픈한 이 공장은 1979년 마지막 차를 생산했고 1982년 마침내 문을 닫는다.

건축가 렌조 피아노 (Renzo Piano. 빠리 뽕피두센터의 그 렌조 피아노이다.)는 이 거대한 링고토 공장을 현대화 하는 프로젝트를 맡았다. 렌조 피아노는 공장의 구조를 그대로 놔둔 채 다양한 시설을 추가하여 복합 공간으로 개조하였다. 옥상 위의 테스트 트랙도 그대로 남겼다. 현재 이 건물에는 회의장, 8갤러리라는 쇼핑몰, 호텔 두 개, 극장, 대학교, 미술관 등이 있다. 우리나라로 치면 코엑스와 같은 용도의 건물이 된 것이다.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CIKM 2018은 이 건물에 한켠에 위치한 컨퍼런스 센터에서 개최됐다. 이 컨퍼런스에 참석한 나는 이 건물의 NH 링고토 호텔에 묵었다. 그러다 보니 이 건물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는데 여전히 예전 공장의 투박한 구조가 남아 있어 예전 모습을 떠올릴 수 있다. 쇼핑몰이 돼버린 건물 한 켠에는 1층에서 옥상까지 자동차가 올라갈 수 있는 거대한 자동차 램프가 남아 있다. 자동차 공장이었다는 점을 기억하라는 듯 호텔 로비에는 옛날 FIAT 모델이 전시돼 있고 호텔방에는 이 건물에서 생산한 FIAT 자동차의 사진이 걸려 있었다. 쇼핑몰에는 경품으로 건 FIAT 500이 전시돼 있다. 이런 요소 덕분에 나 같은 이방인도 이 건물에 대한 역사를 찾아보게 됐다.

이 건물 옥상 위에는 FIAT을 창업한 조반니 아녤리 (Giovanni Agnelli)의 개인 컬렉션을 모아놓은 미술관(Pinacoteca Giovanni e Marella Agnelli)이 있다. 호텔 룸에 이 미술관의 무료 입장권이 비치돼 있길래 귀국 전 날 들렀다. 작품이 몇 개 없어 유료로 관람하기엔 돈이 좀 아까울 것 같다. 이곳에는 내가 좋아하는 카날레또가 그린 베네치아 풍경이 몇 점 걸려 있어 즐거웠다. 얼마 전에 읽은 설혜심의 “그랜드투어: 엘리트 교육의 최종 단계”에 의하면 18세기 영국 귀족들은 이탈리아로 유학을 많이 왔는데 사진이 없었는 이 당시엔 유학생들이 이탈리아의 풍경을 담은 그림을 많이 샀다고 한다. 카날레또는 이런 풍경을 잘 그리는 화가였다. 이 외에도 비슷한 그림을 그린 베르나르도 벨로토 작품도 있다. 또 르누아르, 마네, 마티스, 피가소의 그림도 조금 있다.

미술관으로 올라가면 옥상에 있는 옛 자동차 테스트 트랙으로도 나가볼 수 있다. 이 곳에 올라가 옥상을 달렸던 FIAT의 자동차들을 상상해 본다.

1928년 오픈당시의 링고또 공장. 옥상의 자동차 트랙이 보인다. (사진 출처: 위키커먼스)
공장이 오픈했을 때나 2018년이나, 이 건물의 외양은 비슷하다.
건물 (호텔)내에서 보이는 중정 건너편 창
링고또빌딩 옥상의 테스트 트랙 한가운데에서.
1층에서 옥상으로 올라갈 수 있는 자동차 램프
이 건물 안 NH링고또 호텔 로비에 있던 옛 FIAT
이 건물에 있는 쇼핑몰에 경품(?)으로 걸린 현 FIAT

[catlist tags=”ItalyTrip2018″ conditional_title=”2018년 토리노 출장” template=custom]